‘제3의 매력’ 서강준 “교정기 착용하고 못 생김 연기? 오히려 사랑스러워”

Comments (0) Drama

‘제3의 매력’ 서강준이 잘생김(?)을 포기하지 않았다고 했다.

27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콘래드 서울 호텔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제3의 매력’(극본 박희권·박은영, 연출 표민수, 제작 이매진아시아, JYP픽쳐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서강준, 이솜, 양동근, 이윤지, 민우혁, 김윤혜, 표민수 감독이 참석했다.

이날 서강준은 못생김을 연기했다는 말에 대해 “잘생김을 포기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온준영이라는 인물로 받아들여졌던 것 같다”며 “스무살의 어리숙해 보일 수 있고 예민한 모습들인데 저는 만족한다”고 했다.

덧붙여 “극 중 20대 시절 교정기를 끼고 나온다. 고정이 안 돼서 가짜 이빨을 만들어서 끼다 보니까 입이 너무 튀어나와 보이더라”며 “실제 치아 위에 가짜 치아 그 위에 브라켓을 하고 있어서 괜찮을까 싶었다”고 했다.

특히 “제가 ‘제3의 매력’에 빠져서 그런지 모르겠지만 사랑스러워 보이더라”고 강조했다.

한편, ‘제3의 매력’은 특별하지 않지만 내 눈에는 반짝거리는 서로의 ‘제3의 매력’에 빠진 두 남녀, 온준영(서강준)과 이영재(이솜)가 스물의 봄, 스물일곱의 여름, 서른둘의 가을과 겨울을 함께 통과하는 연애의 사계절을 그릴 12년의 연애 대서사시. 영화 ‘감기’의 박희권 작가와 영화 ‘멋진 하루’의 박은영 작가가 공동 집필하며, 드라마 ‘풀하우스’, ‘그들이 사는 세상’, ‘호구의 사랑’, ‘프로듀사’의 표민수 PD가 연출을 맡는다. 오는 28일 금요일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