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정재영-이성민 연기대결이 기대! <방황하는 칼날> 제작발표회

Comments (0) Film

1

5일 ‘대국민 특별대담’ 컨셉으로 <방황하는 칼날>의 제작보고회가 열렸다. <방황하는 칼날>은 일본 미스테리 소설의 거장 히가시노 게이고의 동명 소설이 원작이다. 한순간에 딸을 잃고 살인자가 되어버린 아버지 ‘상현'(정재영)과 그를 잡아야만 하는 형사 ‘억관'(이성민)의 추격을 그렸다. <베스트셀러>를 연출했던 이정호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딸을 잃은 피해자에서, 소년을 죽인 용의자가 된 아버지 ‘상현’ 역을 맡은 정재영은 “처음 시나리오를 봤을 때 마음이 너무 아팠다. 객관적인 시각으로 바라보고 있다는 점이 너무 좋았다. 존경하는 이성민 씨와 함께할 수 있다는 점도 정말 기뻤다”며 영화를 선택하게 된 계기와 소감을 밝혔다. 특히 육체적 고생이 많았던 정재영은 “고등학생들에게 맞는 장면에서 진짜로 맞아서 너무 아팠다. 그 학생을 붙잡고 때릴 뻔한 적이 있었는데 정말 창피했다(웃음)”며 촬영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2-1

영화 속 딸을 잃고 억누르기 힘든 감정을 연기해야하는 ‘상현’을 맡은 정재영

피해자에서 살인자가 된 ‘상현’을 잡아야만 하는 형사 ‘억관’ 역을 맡은 이성민은 “처음 시나리오를 읽었을 때 답답하고 무거웠지만, 이야기의 장점이 보였다. 우리 영화는 슈퍼히어로가 없다. 일상에서 볼 수 있는 흔한 사람들이 등장하는데, 그들이 가지고 있는 묘한 리얼리티가 있다”며 작품을 선택한 계기를 밝혔다. 또한, 이성민은 “주로 고위층을 많이 해왔다. 형사 역할도 맡은 적이 있지만, 이렇게 수사를 직접 하는 형사 역할은 처음이다.”며 캐릭터 표현을 위해 감독님과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고.

이에 이정호 감독은 “초반에는 차가운 느낌의 형사를 생각했었는데, 이성민의 연기를 보고 인간적인 느낌의 형사로 시나리오를 고치면서 촬영했다”고 한다. 또한, 이정호 감독은 “정재영 씨가 ‘상현’을 연기할 때 익숙한 이미지가 아닌 낯선 이미지의 충돌이 주는 느낌이 좋았다. 이성민의 경우 <베스트셀러> 현장에서 우연히 보게 된 아무 말 없이 뚱하게 앉아있는 얼굴이 너무 인상적이어서 언젠가 꼭 저 얼굴을 써보자는 생각을 했었다”며 캐스팅 비하인드 스토리를 말했다.

이성민은 “정재영 씨가 수다쟁이라서 참 좋았다. 굉장히 듬직한 동생”이라며 상대배역에 대한 칭찬을 아끼지 않았고, 이에 정재영은 “이성민 씨는 오히려 카리스마 있는 배우다. 요새 많이 젊어졌고, 점점 멋있어진다”는 말로 화답해 두 배우의 연기가 더욱 기대하게 했다. 특히 이성민은 감독과의 술자리에서 식당 주인이 두 배우를 제치고 이정호 감독에게 사인을 먼저 요청했다는 에피소드를 공개하며 좌중의 폭소를 끌어냈다.  

대한민국 어디에선가 벌어지고 있는, 외면하고 싶지만 피할 수 없는 뜨거운 화두를 제시할 영화 <방황하는 칼날>은 오는 4월 개봉될 예정이다.  

 

4

‘여기도 남남케미가!’ 서로를 칭찬하는 정재영과 이성민

 

3

5

감독은 이성적인 형사를 그리려 했으나 배우 이성민의 모습에서 인간적인 형사로 수정했다고

 

글 한지희  사진 류마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