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희진, 이보영 논란에 사과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 (공식입장)

Comments (0) Drama

배우 장희진이 이보영 관련 논란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장희진 소속사 럭키컴퍼니는 8일 보도자료를 통해 “논란을 일으켜 죄송하다”며 “본의 아니게 방송 중 한 일화로 전한 부분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리게 됐다”라고 전했다.

이어 “더욱더 반성하고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겠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당일 오전 배우 이보영의 소속사 플라이업엔터테인먼트는 “모 예능프로그램에서 소속배우 이보영 씨와 친분이 있는 후배 배우가 출연하여 프로그램에서 재미를 더하려고 본의 아니게 사실과 다른 에피소드를 얘기하였고 그 내용은 화제가 되어 사실인양 일파만파 퍼져나갔다”며 “내용이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해당 후배는 장희진으로, 지난해 7월 MBC ‘라디오스타’에서 이보영과 함께 떠난 거제도 여행기 에피소드를 털어놨다.

장희진은 이보영이 자신을 위해 횟집 주인에게 전어 서비스를 부탁하고 거절당했으나, 이후 횟집 주인이 자신을 알아보고 전어 서비스를 줬다고 말했다.

하지만 방송 직후 일부 누리꾼들은 이보영이 연예예인 신분을 이용해 특혜를 요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장희진의 소속사 럭키컴퍼니의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럭키컴퍼니입니다.

논란을 일으켜 죄송합니다.

본의 아니게 방송 중 한 일화로 전한 부분이 많은분들께 심려를 끼쳐 드리게 되었습니다.

더욱더 반성하고, 앞으로는 말과 행동에 신중을 기하는 배우가 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