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혁-유오성-김민정-박은혜 드라마 ‘장사의 신 객주 2015’ 촬영장 ‘훈훈한 분위기 가득’

Comments (0) Drama

091409

장혁-유오성-김민정-박은혜 드라마 ‘장사의 신 객주 2015’ 촬영장 ‘훈훈한 분위기 가득’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 군단의 ‘웃음꽃’ 만발한 생생 현장 컷이 공개됐다.

오는 23일 첫 방송될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는 밑바닥 보부상에서 시작해 진정한 상도를 펼치며 조선 최고의 거상이 되는 천봉삼의 파란만장한 운명을 담고 있다.

이와 관련 장혁-유오성-김민정-이덕화-박은혜-김규철-박상면-양정아-이원종-김승수 등 ‘장사의 신-객주 2015’군단들이 촬영장에서 ‘웃음 삼매경’에 빠져있는 비하인드 컷이 포착돼 눈길을 끌고 있다.

무엇보다 장혁은 진지하게 몰입하다가도 어느새 ‘웃음 폭격기’로 돌변, 시원한 웃음을 터트리며 촬영장 분위기를 돋우고 있다. 엄청난 집중력으로 장면을 촬영하던 장혁이 상대배우의 리액션에 웃음을 참아내다 ‘OK’컷을 받자마자 박장대소,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던 것.

촬영장 ‘스마일 여신’으로 불리는 김민정은 소소한 대화를 나누는 중에도 얼굴 가득 미소를 지어내 보는 이들을 즐겁게 하고 있다.

제작사 측은 “사극의 특성상 분장부터 촬영까지 복잡한 단계를 거쳐야 하지만, ‘장사의 신-객주 2015’ 촬영장엔 항상 웃음이 넘친다”며 “‘장사의 神-객주 2015’ 배우들의 환한 웃음이 드라마의 완성도를 높이는 일등공신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장사의 신-객주 2015’는 폐문한 ‘천가 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 객주를 거쳐 마침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SM C&C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