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장사의 신-객주’ 한채아 ”진짜 사나이’ 촬영 후, 못할 게 없더라’

Comments (0) Drama

[Spot] ‘장사의 신-객주’ 한채아 ”진짜 사나이’ 촬영 후, 못할 게 없더라’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장혁, 유오성, 김민정, 한채아, 이덕화, 박은혜, 문가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장사의 신-객주’는 폐문한 ‘천가 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 객주를 거쳐 마침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배우 한채아는 ‘조소사’ 역을 맡았다. 그는 “조선 최고의 미녀지만 부친의 욕심으로 평생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지 못해 가슴에 뜨거운 불을 가지고 살게 되는 인물”이라고 덧붙였다.

한채아는 사극이 처음이다. 이에 대해 “아직 현장이 낯설다. 어려운 점이 있긴 하다”며 “다행히 현장에는 천재적으로 사극을 연출하는 감독님이 계시고 상대배우 장혁, 이덕화 선생님이 계셔서 배우는 자세로 함께 작품을 만들어가고 있다”고 각오를 다졌다.

5-5

예능 프로그램 ‘진짜 사나이’ 여군 특집으로 더욱 시선을 끌고 있는 한채아는 나름의 고충을 털어놨다.

“지금 하는 작품도 예능도 체력적으로 굉장히 많이 힘들었었다. 거의 같은 시기에 시작했다. 체력이 약해지다 보니까 정신력도 약해지고 집중력도 떨어졌다”며 “내가 잘할 수 있을까라는 생각과 도망가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고 솔직하게 밝혔다.

이어 “‘진짜 사나이’ 하면서도 훈련에만 열중해야 하는데 드라마 생각을 했고 피해가 가지 않을까 싶었다. 간절하게 하지 않으면 안 되었다”고 했는데, “훈련하고 왔더니 (촬영장에서) 못할 게 없겠다 싶었다”며 웃어 보였다.

극 중 캐릭터와 실제 성격의 싱크로율에 대해서 “평소 털털하고 보이시한 편인데, ‘조소사’는 마음을 잘 드러내지 않는 그런 캐릭터다. 마음을 숨기면서 나와야 하는 모습이 있는데, 그런 게 저와는 다르다. 어떻게 하면 여성스럽게 나올 수 있을까 고민한다”고 털어놨다.

한편,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는 KBS 2TV에서 9월 23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