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장사의 신-객주’ 장혁, 해학적인 부분을 보여주고 싶다”

Comments (0) Drama

1-1

[Spot] ‘장사의 신-객주’ 장혁, 해학적인 부분을 보여주고 싶다”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장혁, 유오성, 김민정, 한채아, 이덕화, 박은혜, 문가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장사의 신-객주’는 폐문한 ‘천가 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 객주를 거쳐 마침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배우 장혁은 조선 최고의 객주 ‘천봉삼’ 역을 맡았다. 그는 “보부상으로 이 시대를 살아가면서 성공을 하지만, 편법을 통해서 성공하지 않고 돈을 잘 쓸 줄 아는 방법으로 사람들에게 모범적인 모습을 보여 주는 캐릭터”라고 설명했다.

9-9

‘시청률 벌러 나간다!’ 장사의 신-객주’ 주역들

이덕화 문가영 한채아 장혁 김민정 박은혜 유오성

덧붙여 “해학적인 부분을 보여주고 싶다”며 “스토리 안에 돈에 관련되어 힘들고 좋지 않은 부분들이 있다. 그 안에 정석을 지켜가면서 재미있게 밝게 보여주는 캐릭터”라며 작품을 통해 보여주고 싶은 부분을 언급했다.

장혁은 ‘장사의 신-객주’ 현장 분위기에 대해 “재미있는 에피소드는 웃으면서 장난치면서 하는 현장은 아니다. 다들 절실하게 간절하게 연기를 하고 있다. 아직은 절실하고 간절한 현장”이라고 소개했다.

그는 사극 드라마에서 늘 좋은 성적을 거뒀다. 이번 작품도 기대하느냐는 물음에 “‘장사의 신-객주’라는 작품을 해보고 싶은 부분, 저는 그간 퓨전 사극을 많이 했다”며 “처음 했던 사극은 ‘대망’이라는 작품이었는데, 이번 작품에서의 ‘천봉삼’을 하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었다”고 했다.

이어 “현장 배우들 평균 나이가 50살 정도 된다. 정말 기라성같은 선배님이 다 나오신다. 밀도감 있는 것을 연기를 배우면서 차근차근 작품에 임하고 있다”며 각오를 다졌다.

한편,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는 KBS 2TV에서 9월 23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