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t] ‘장사의 신-객주’ 김민정, “처음 해본 남장 연기 ‘너무 편해'”

Comments (0) Drama

[Spot] ‘장사의 신-객주’ 김민정, “처음 해본 남장 연기 ‘너무 편해'”

16일 서울 강남구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KBS 새 특별기획드라마 ‘장사의 신-객주 2015’(극본 정성희, 이한호/연출 김종선/제작 SM C&C)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배우 장혁, 유오성, 김민정, 한채아, 이덕화, 박은혜, 문가영과 제작진 일동이 함께했다.

‘장사의 신-객주’는 폐문한 ‘천가 객주’의 후계자 천봉삼이 시장의 여리꾼으로 시작해 상단의 행수와 대 객주를 거쳐 마침내 거상으로 성공하게 되는 이야기를 그려낸 작품이다. 1979년부터 총 1465회에 걸쳐 서울신문에 연재됐던 김주영의 역사소설 ‘객주’를 원작으로 조선 후기 보부상들의 파란만장한 삶을 생생하게 그려낸다.

배우 김민정은 이어질 수 없는 사랑에 집착하는 무녀 ‘매월’을 맡았다. 그는 “젓갈 지게장수 ‘개똥이’이자 무녀 ‘매월’이다. 파란만장한 삶을 산다. 자신의 운명을 찾다가 ‘천봉삼(장혁)’을 만나게 되고 그로 인해서 집착도 시작하게 되고 총명하고 지혜로우면서 무시무시한 여인이다.

4-4

김민정은 영화 ‘음란서생’ 이후에 다시 한복을 입고 연기를 하게 되었다. 이에 대해 “역할을 하면서 더 흥미로웠던 것은 ‘개똥이’ 쪽이었다. 사극을 하면서 예쁜 것도 해봤고 꾸미는 것도 해봤는데, 제가 여태 안 해본 게 남장이었다”며 “남장하고 젓갈 지게를 들고 다닐 때 ‘매월’보다 좀 더 흥미로웠다. 1인 2역은 아니지만 변화가 큰 역할이기 때문에 그 부분에서 조금 고충이 있긴 있었다”라고 밝혔다.

이어 “연기를 하면 배우들이 그 캐릭터가 올 때까지 한 달까지를 생각하는데, ‘개똥이’를 한 달 연기하고 또 바뀌게 되어서 캐릭터 변화가 있다”고 설명했다.

덧붙여 처음한 남장 연기에 대해서 “너무 편하다”며 “누더기옷을 입고 있으면 아무데서 퍼질러 있고 맨발로 다닌다. 준비할 게 없다. 옷 입고 머리하고 메이크업하는데 30분이다. 신세계다. 재미있었다”며 즐거워했다.

한편, 드라마 ‘장사의 신-객주’는 KBS 2TV에서 9월 23일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