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이시언 “정지훈과 케미? 실제 친해지면서 연기해”

Comments (0) Film

‘자전차왕 엄복동’ 정지훈, 이시언이 서로의 연기 케미에 대해 언급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정지훈(비), 강소라, 이범수, 이시언, 김유성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이시언은 일미상회 소속 자전차 선수이자 엄복동의 절친 이홍대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정지훈과) 있는 그대로의 모습을 보여드리려고 노력했다”며 “엄복동과 친한 사이로 나와서 사적인 부분도 신경을 쓰다 보니까 실제 지훈 씨와 친해진 것도 있다”며 “그런 부분에서 신경을 많이 썼다”며 연기에 중점을 둔 부분을 설명했다.

이어 이시언은 “정지훈 배우와 자전거 대결하면 제가 진다. 연습량에 차이가 많이 난다. 지훈이 100 이라면 저는 50 정도”라고 했다.

덧붙여 “자전거를 오래 타면 엉덩이가 되게 아프다. 그 부분이 정말 힘들었던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정지훈은 “자전거는 이시언 배우보다는 잘 탄다. 연습량도 훨씬 많다”며 “저희 둘 다 이번 작품을 위해 피나는 노력을 했다. 이시언 배우도 이번 작품 때문에 운동을 평생 이렇게 많이 해본 적은 없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또 “저와 이시언 배우는 자전거를 열심히 탔다. 현장에서 촬영 시기는 가장 더울 때였다”며 “이시언 배우와의 케미가 현장에서 너무 좋았기 때문에 즐겁게 촬영했다”고 강조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2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