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이범수 “배우+제작자…성장을 위한 계기 됐다”

Comments (0) Film

배우 이범수가 ‘자전차왕 엄복동’의 제작자로서 느낀 점을 털어놨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정지훈(비), 강소라, 이범수, 이시언, 김유성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이범수는 영화의 제작은 물론 일미상회의 사장이자 엄복동의 스승인 황재호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배우로 임할 때는 주어진 역할과 연기밖에는 생각을 못 했었는데, 감히 제작이라는 타이틀을 맡아 작품에 임하다 보니 영화 전체적인 것들을 봐야 한다는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배우로 임할 때보다 더더욱 성장하게 되는 계기와 과정을 배운 작품”이라며 “배우부터 모든 스테프분들 다 같이 한 작품을 위해 임한다는 것이 감사하고 소중하다는 것을 배웠다. 발전을 위한 계기였다”고 강조했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2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