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전차왕 엄복동’ 강소라 “독립군 연기? 나라면 어땠을까 하는 마음으로 임해”

Comments (0) Film

‘자전차왕 엄복동’ 강소라 독립군 연기를 한 소감을 전했다.

19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자전차왕 엄복동'(감독 김유성)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정지훈(비), 강소라, 이범수, 이시언, 김유성 감독이 참석했다.

배우 강소라는 조선 독립을 위해 목숨을 건 애국단 행동대원 김형신 역을 맡았다.

이날 그는 “김형신이라는 캐릭터는 허구의 인물이라 롤모델을 삼은 독립운동가는 없다”고 운을 뗐다.

이어 “서대문 형무소에 갔었는데 정말 모르는 독립 운동가분들의 초상화가 벽에 많이 계셨다. 내가 그 시대에 태어났으면 어땠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영화에서처럼 일반인이 독립을 위한 의지를 가지고 과연 나라면 어떻게 했을까라는 생각으로 연기에 임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자전차왕 엄복동’은 일제강점기 희망을 잃은 시대에 일본 선수들을 제치고 조선인 최초로 전조선자전차대회 1위를 차지하며 동아시아 전역을 휩쓴 ‘동양 자전차왕’ 엄복동을 소재로 한 작품으로 2월 27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