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주환 ‘이몽’ 출연 확정..유지태 X 이요원과 연기 호흡

Comments (0) Drama

드라마 ‘이몽’이 임주환의 캐스팅을 확정했다.

2019년 5월 초 MBC로 편성을 최종 확정한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에 국내∙외 드라마 팬들의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유지태-이요원에 이어 임주환까지 독보적 매력의 배우들이 캐스팅을 확정 지었다.

‘이몽’은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이 상해임시정부 첩보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하는 블록버스터 시대극이다.

제작사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 측은 28일(금) “김원봉 역의 유지태-이영진 역의 이요원에 이어 임주환까지 주연 3인방 캐스팅을 최종 확정 짓고 본격 제작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임주환은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에 낙점됐다. 후쿠다는 8등신 비주얼, 격이 다른 기품, 젠틀한 매너의 3박자를 모두 갖춘 인물. 국적은 비록 일본이지만, 조선인과 일본인 사이에서 신념을 지킨다. 위태로운 이중생활을 하는 김원봉(유지태)과는 다른 매력으로 이영진(이요원)에게 안락한 휴식처 같은 사랑을 보여줄 예정.

임주환은 그 동안 영화 ‘기술자들’, 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오 나의 귀신님’ 등 스크린과 브라운관을 오가며 진정성 있는 연기로 대중을 사로잡아온 바. 매 작품마다 캐릭터의 굴곡을 입체적으로 그리며 캐릭터 착붙 연기를 보여줬던 바 ‘이몽’을 통한 연기 변신에 기대가 모아진다.

한편, 유지태-이요원-임주환까지 탄탄한 연기 내공은 물론 독보적 매력을 갖춘 배우들의 합류로 기대감을 상승시키고 있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수립 백주년 기념 일제강점기 첩보 멜로 ‘이몽’은 2019년 5월 초 MBC에서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블러썸 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