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황치열 “12년 만의 정규앨범 발표..팬들 덕분이라 감개무량하죠” ①

Comments (0) MUSIC, side-photo

애절한 보이스의 가수 황치열이 두 번째 정규앨범 ‘The Four Seasons’(더 포 시즌즈)을 들고, 대중 앞에 ‘황치열표’ 이별 감성을 선보인다.

가수 황치열은 2007년 정규앨범 ‘오감’을 발표 후 약 9년간의 길고 긴 무명생활을 보냈다. 2015년 Mnet ‘너의 목소리가 보여’에서 일약 스타덤에 올라 대중의 주목을 받기 시작했고, 2016년 중국판 ‘나는 가수다 4′(我是歌手4)에 출연해 한류스타로서 활약을 펼쳤다. 이후 KBS 2TV ‘불후의 명곡’에서 환상적인 가창력과 무대매너로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아왔다.

그런 그가 지난 21일 두 번째 정규앨범 ‘The Four Seasons’(더 포 시즌즈)를 발표했다. 이번 정규 앨범은 사랑의 시작부터 이별 그리고 새로운 사랑의 시작까지 사랑을 사계절로 표현하며 정규앨범의 전곡 작사 및 프로듀싱에 참여해 한층 성장한 음악적 역량을 담았다.

타이틀곡 ‘이별을 걷다’는 이별의 마지막 장면에 선 남자의 이별을 고스란히 담은 곡이다. 마지막까지 모든 걸 주고픈 남자의 진심을 표현했다. 이 외에도 앨범에는 ‘반대말’, ‘사랑했다 미워했다’, ‘Nice Girl’, ‘어른병’ 등 11곡이 수록됐다.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던 지난 17일 서울 성수동 한 카페에서 황치열을 만나 그간의 근황부터 새 앨범 작업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하 일문일답.

 

Q 데뷔 12년 만의 두 번째 정규 발매했다.

데뷔 때 정규 앨범을 내고 활동했었는데, 1년 뒤에 회사 사정으로 활동을 못 하게 됐었다. 그 당시는 정말 혼자 음악을 했다면 이번 정규앨범은 저뿐만 아니라 팬들과 함께 만드는 앨범이라 뜻깊고 감개무량하다. 무의미하게 CD로 내는 게 아니라 일 년 내내 가지고 다닐 수 있게 일기도 적을 수 있는 다이어리형식으로 꾸며봤다.

Q 앨범 두 번째 정규 앨범 제목을 ‘The Four Seasons’로 정한 이유가 궁금하다.

정규 앨범을 오랜 시간 들을 방법이 없을까를 생각해서 제목을 ‘The Four Seasons’(더 포 시즌즈)로 정했다. 수록곡은 위로가 되는 노래도 있고 슬픈 발라드곡, 신기한 노래도 있다. 회상곡도 있고 이별 노래까지 다양하게 수록했다. 1월에 발매하는 앨범을 일 년간 잘 쓰고 들어달라는 의미가 담겨있다.

Q 타이틀곡 ‘이별을 걷다’로 선정 이유는

추운 시기라 이별 이야기를 진정성 있게 풀어내고자 하는 마음에서다. 수록곡 중에 ‘나이스걸’이 있었는데, 타이틀곡으로 선정해서 퍼포먼스로 보여 주자는 스태프들의 의견이 있었는데, 그럴 바에는 아이돌을 보겠다고 단호하게 이야기했다. (웃음)

1월에는 잔잔한 마음에 뭔가 이별에 대해 이야기 하기 좋은 시기라 ‘이별을 걷다’가 타이틀에 적합했다. 누군가에게 시작이 될 수도 있고 절망적인 달이 될 수도 있고 가을에는 사랑을 지켜야 하는 시기라는 생각이 든다. 전체적으로 봤을 때는 추운 날 이별 노래가 가장 발라드가 적합하지 않나.

Q 이번 앨범 전곡에 작사했다.

함께 해주신 작곡가분들이 훌륭하신 분들이라 편하게 미팅하면서 제 의견을 잘 수용해주셨다. 저 혼자 가사를 쓰면 한계가 오기 마련인데, 많은 작곡가분들과 부드럽게 잘 진행됐다.

Q 수록곡 가운데 물론 경험담이 담긴 가사도 있겠다.

물론 포함이 되어있다. (웃음) ‘너라는 바람’ 같은 경우는 바람이 부니까 네 생각이 나더라는 누구든지 공감할 수 있는 느낌이다. 주로 영화에서 영감을 얻는데, 작품 속 대사와 상황에서 힌트를 얻는다. 나만의 이야기가 아닌 모두가 공감할 수 이야기로 푸는 방식을 선택한다.

1번 트랙의 ‘반댓말’이라는 곡은 완전 상남자 노래다. 남자가 원래 사랑한다는 말을 쉽게 못 해서 반대로 이야기하는 상황을 노래한 곡이라 프로포즈송 같아서 여성분께 불러주면 좋을 것 같다. ‘칭찬해’ 같은 경우는 퍼포먼스 곡이다. 유행어를 사용해서 작업이 술술 풀렸다. 작사-작곡을 다 했는데, 멜로디도 잘 나오고 작사도 잘 나왔다.

반면, ‘얼음병’은 작업이 너무 힘들었다. 가사 내용이 위로를 담고 있는 곡이라 이걸 어떻게 하면 잘 표현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재녹음을 서너 번 했다. 진심이 없으면 그 진심을 느낄 수 없는 것처럼 그런 마음을 듣는 사람에게도 공감하려고 노력했다.

Q 탁월한 보컬 발라드 가수로서의 자신만의 강점을 꼽는다면

경연 무대는 처음부터 임팩트 있게 슬픈 감정을 바로 느낄 수 있는 방식이라 노래를 듣자마자 감정이 바로 밀려온다. 하지만 이제는 조금씩 절제하면서 여운이 남고 듣고 나서 애잔함이 밀려오도록 노래한다. 여운이 있는 발라드가 강점이랄까.

Q 자신의 노래 뮤직비디오에 꾸준히 출연하고 있다.

(웃음) 전문으로 연기하는 배우분을 뮤직비디오에 모시고자 했는데, 팬님들이 실망하신다. 이전에 ‘매일 듣는 노래’ 같은 경우는 10분 분량의 드라마타이즈 뮤직비디오라 팬님들이 너무 좋아하셨다. 그 모습을 보고 내가 출연해야지 싶었다. 그러다 보니 계속 뮤직비디오를 촬영하고 있는데 연기가 주종목이 아니라서 부담 없이 촬영한다.

이번 ‘이별을 걷다’ 뮤직비디오에서 보면 굉장히 갸름한 얼굴로 나온다. 간헐적 단식으로 1인 1식을 하다 보니 다이어트 효과를 톡톡히 봤다. 예전 ‘매일 듣는 노래’ 뮤비처럼 얼굴이 나왔으면 좋겠다는 스태프들의 주문이 있었다. 정규 앨범 준비하면서 야식을 먹다 보니까 살이 쪘는데, 건강에 이상이 오는 것 같아 겸사겸사 감량했다. 요즘은 몸 키우려고 체중을 늘리고 있는데, 7kg을 감량해서 힘이 없다.

Q 앞으로 연기 쪽으로 계획이 있는 것인가.

평소 안 해봤으면 이야기하지 말라고 하는 편이다. (연기 쪽으로) 좋은 기회가 온다면 인간 황치열로서 도전해볼 의향이 있다.

Q ‘그대가 내 안에 박혔다’, ‘매일 듣는 노래’, ‘별, 그대’처럼 대중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곡에서 느껴지는 황치열의 모습은 사랑 앞에서 지고지순한 순애보 적인 이미지다. 다른 앨범에서도 계속 추구할 예정인가.

슬픈 곡으로을 주로 많이 부르긴 했다. ‘그대가 내 안에 박혔다’는 사랑 이야기다. 내 주종목은 슬픔을 더 극대화할 수 있고, 이별했을 때 듣고 싶은 노래했을 때 드러나는 것 같다. 황치열 노래가 듣고 싶다고 각인이 되고 싶어서 그런 음악을 추구하고 있다.

[인터뷰②에 계속]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하우엔터테인먼트,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