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 박세영 “나문희 선생님처럼 오래 연기하는 배우 되고 싶어요”

Comments (0) Drama

10

[인터뷰] 박세영 “나문희 선생님처럼 오래 연기하는 배우 되고 싶어요”

배우 박세영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는 찔러도 피 한 방울 안 나올 것 같은 차가운 ‘얼음공주’였다. 그도 그럴 것이 드라마 ‘학교 2013’의 송하경이 딱 그런 캐릭터였다. 화제를 모았던 예능프로그램 ‘우리 결혼했어요’에서의 2PM 우영과 보여준 그의 모습에서는 겉으로 드러나는 살가운 애교는 없지만 보면 볼수록 끌리는 마력의 소유자로 그야말로 ‘팔색조’ 매력을 선사했다.

드라마 ‘내일이 오면’으로 데뷔한 박세영은 큰 눈과 시선을 끄는 매혹적인 마스크로 시청자들의 눈도장을 받았다. 이후 ‘적도의 남자’, ‘사랑비’, ‘신의’, ‘학교 2013’, ‘지성이면 감천’, ‘기분 좋은 날’ 등의 드라마에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일련의 작품에서 보여주는 빈틈없는 연기력과 캐릭터와 꼭 맞는 싱크로율은 그가 보여줄 앞으로의 모습들을 더 궁금하게 만들게 했다.

소속사를 이전하고 MBC 주말드라마 ‘내 딸 금사월’에서 ‘오혜상’ 역할로 새로운 악녀 탄생을 예고한 배우 박세영. 본격적인 인터뷰 전에 오늘 인터뷰를 잘 할 수 있을지 걱정된다고 말을 건네던 그에게서는 자신 일은 뭐든 최선의 모습을 보이려는 프로의식도 느껴져 흐뭇하게 했다.

레드컬러 원피스가 무척이나 잘 어울렸던 배우 박세영을 ‘겟잇케이’가 만났다.

Q 드라마 ‘학교 2013’ 출연자분들이 많았는데, 드라마가 끝나도 친구처럼 잘 지내더라. 좋은 추억으로 남았을 것 같다.

박세영: 촬영장이 아무래도 고등학교 교실이다 보니까 진짜 학교 다니는 친구들처럼 지냈어요. 촬영하러 갔을 때도 교복을 입고 가잖아요. 가방도 가지고 가니까 등교하는 기분이 들더라고요. 제 또래 친구들도 많았고 진짜 고등학교 다니는 기분으로 촬영했던 것 같아요. 그때 촬영했던 친구들이랑은 자주 연락하고 친하게 지내고 있어요.

Q 드라마 ‘학교 2013’을 통해서 ‘얼음공주’라는 애칭이 붙었는데 마음에 드는지.

박세영: 아. 그럼요. 얼음이어도 공주가 들어가면 다 좋지 않나요? 네 감사하죠. (웃음)

Q 지금까지 해온 드라마와 영화 중에 가장 애착 가고 기억에 남는 작품이 있다면.

박세영: 다 기억에 남아요. 제가 한 작품 한 작품 기억 안 남는 작품이 없고 다 애착이 가는데요. 아무래도 최근에 했던 ‘기분 좋은 날’. 주말드라마였고 끝난 지 얼마 안 돼서 제일 기억에 남는 것 같아요. 잔잔하고 따뜻한 가족드라마였거든요. 계속 마음에 남는 것 같아요.

1

Q 출연했던 작품들 가운데 여러 캐릭터가 있었다. 이 캐릭터는 나와 너무 잘 맞았던 작품의 캐릭터가 있다면.

박세영: 일단 제가 ‘신의’하고 ‘학교 2013’에서 얼음공주같이 도도한 역할을 많이 맡았었잖아요. 많은 분들이 제 첫인상을 보면 그렇다고 말을 많이 하더라고요. 좀 차갑고 도도하고 차도녀 같은 그런 이미지를 많이 연상하셔서 그거에 맞게 재미있게 촬영을 했던 것 같아요. 대신 ‘기분 좋은 날’ 작품은 완전 반대의 캐릭터에요. 그래서 조금은 털털하고 정도 많고 그런 캐릭터라 상반된 걸 다 해서 하나만 꼽기가… 다 너무 좋았고 저랑 다 맞는 부분들이 있었어요.

Q 영화 ‘패션왕’에서 도도하면서 차가운 캐릭터를, ‘고양이 장례식’은 친근하면서 사랑스러운 캐릭터를 연기했다. 배역을 준비할 때와 연기를 할 때 그런 캐릭터를 두 캐릭터를 놓고 봤을 때 준비하기는 어떤 캐릭터가 더 편한가.

박세영: ‘고양이 장례식’ 촬영 끝날 때쯤 ‘패션왕’ 촬영이 들어가서 조금 맞물리는 부분이 있었거든요. 어떻게 두 개를 표현할 수 있을까를 더 신경 썼던 것 같아요. 아무래도 ‘패션왕’보다는 ‘고양이 장례식’을 하면서 말을 많이 했던 것 같아요. 대사도 더 많고. 제 생각을 더 많이 집어넣었던 것 같고요.

2
Q 드라마 ‘신의’에서 카리스마 있는 ‘노국공주’ 역할을 잘 소화했다. 다른 느낌의 사극에도 도전하고 싶을 것 같다.

박세영: 저는 사극을 좋아해서 어렸을 때부터 부모님이 보실 때 옆에서 봤었죠. 다른 역할도 많이 해보고 싶고요, ‘노국공주’를 하다 보니까 거의 실내에만 있었거든요. 예쁜 옷을 입는 건 너무 좋았지만. 좀 밖에 나가서 액션도 하고 옷도 얇게 입고 그런 또 다른 역할에서도 사극을 해보고 싶어요.

Q 액션이나 스릴러 같은 장르에도 잘 어울릴 것 같다.

박세영: 나중에 꼭 한번 액션을 해보고 싶어요. 제가 영화도 액션 장르를 좋아하기도 하고, 움직이고 활동하는 걸 좋아해서 나중에 액션을 꼭 한번 기회가 된다면 도전하고 싶습니다.

Q 같이 작품 했던 남자 배우 중에 가장 연기 호흡이 잘 맞았던 배우를 꼽자면.

박세영: 다 잘 맞았죠. 조금씩 다 달랐던 것 같아요. ‘신의’할 때 제가 데뷔한 지 얼마 안 됐고 사극이기도 해서 긴장을 많이 했어요. 벌벌 떨었어요. ‘류덕환’ 선배님이 농담도 많이 해주시고 장난도 치시면서 대본에 있는 대사 이야기도 많이 나누면서 긴장을 풀어주셨던 것 같아요.

Q 나이 또래가 비슷했던 배우 중에서는 없었는지.

박세영: 류덕환 선배님은 저랑 나이는 한 살 차이에요. 저보다 한 살 많으세요.

Q 훨씬 더 선배라고 생각했다.

박세영: 아무래도 역할이 왕이고 이렇다 보니까, 활동도 많이 하셔서 그래 보이지 않았을까요. 또래 중에서는 최근에 드라마 작품을 ‘기분 좋은 날’을 끝내고 와서 그 작품이 자꾸 생각이 나는데 이상우 선배님이랑 되게 잘 맞았던 것 같아요. 그 캐릭터랑 저와 성격이 비슷한 부분이 많았고, 선배님도 비슷한 부분이 많아서 잘 맞았어요.

9

Q 해외 팬들에게 ‘우리 결혼했어요’ 2PM 우영-세영 커플은 여전한 인기는 물론이고 그리워하는 모습이더라.

박세영: 많이 좋아해 주셨다고 하니 감사드려요. 벌써 끝난 지가 1년이나 지났는지도 몰랐어요. 생각보다 시간이 빨리 지났구나 싶은데 9개월 정도 저희가 촬영을 했거든요. 제가 처음에 낯도 가리고 빨리 친해지지 못한 성격이라 걱정을 많이 했어요. 초반에 우영 씨가 워낙 애교가 많고 되게 마음을 열고 잘 이끌어 주시더라고요. 편하게 마음을 열었어요. 그리고 나이 차이가 한 살 차이인 또래라 친구처럼 마음을 빨리 열 수 있었죠. 제가 좋아하는 것들을 딱 기억했다가 잘 챙겨줘서 고마웠던 기억이 많고 좋았습니다.

Q 우영 씨와는 연락하고 지내는 궁금하다.

박세영: 가끔 안부 연락만 해요. 활동하고 있고 서로 바쁘다 보니까 자주는 못 하고요. 안부 전화나 문자 하고 있습니다.

Q 배우로서의 이루고 싶은 앞으로의 목표가 있다면

박세영: 제가 얼마 전에 ‘기분 좋은 날’같이 했던 나문희 선생님 연극 공연을 하셔서 보러 갔어요. 정말 긴 세월 동안 연기인생을 사셨고, 연극 무대에서 너무 멋지셨어요. 그 작품에서 파킨슨에 걸린 역할이셨는데, 제가 중간에 ‘선생님 괜찮으세요’라고 이야기하고 싶을 정도로 연기에 완벽하게 몰입해서 봤어요. 그런 모습이 멋지셔서 저도 길게 오래 연기를 하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Photo Gallery – 배우 박세영 ‘Bonus pictures’ 보러가기

박세영 완

겟잇케이(Get It K) 한지희 기자  사진 최은희 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