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랑’ 신은수, 강동원과 재회 “현장에서 만나 반가웠다”

Comments (0) Film

김지운 감독의 신작 ‘인랑’이 ‘임중경’(강동원)의 트라우마를 자극하는 ‘빨간 망토’ 소녀 ‘이재희’ 역을 맡은 신은수의 스틸을 공개했다.

영화 ‘인랑’은 남북한이 통일준비 5개년 계획을 선포한 후 반통일 테러단체가 등장한 혼돈의 2029년, 경찰조직 ‘특기대’와 정보기관인 ‘공안부’를 중심으로 한 절대 권력기관 간의 숨 막히는 대결 속 늑대로 불리는 인간병기 ‘인랑’의 활약을 그린다.

영화 속 ‘빨간 망토’ 소녀 ‘이재희’로 분한 신은수는 300:1의 오디션 경쟁을 뚫고 ‘가려진 시간’에 출연, 신비로운 매력과 신인답지 않은 섬세한 연기로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가려진 시간’에서 며칠 만에 어른이 되어 돌아온 남자와 그의 말을 믿어준 단 한 명의 소녀로 호흡을 맞췄던 강동원과 신은수는 ‘인랑’을 통해 다시 재회해 눈길을 끈다.

삼엄한 검문과 감시를 피하려 연고 없는 아이들이 전담하는 폭탄 운반조를 뜻하는 일명 ‘빨간 망토’, ‘이재희’는 폭탄이 담긴 가방을 나르던 도중, ‘섹트’의 아지트이자 이동 경로인 지하 수로에서 작전 수행중인 ‘임중경’(강동원)과 맞닥뜨린다.

‘빨간 망토’ 소녀는 ‘임중경’의 눈앞에서 망설임 없이 폭탄의 뇌관을 당겨 죽음을 택하고, ‘임중경’에게 깊은 죄책감과 트라우마를 남긴다. 이후 ‘임중경’은 ‘이재희’의 유품을 전달해주기 위해 언니 ‘이윤희’(한효주)를 만나게 되고 짐승이 되기를 강요하는 임무와 인간의 마음 사이에서 흔들린다.

짧은 분량이지만 빛나는 존재감으로 관객들의 눈을 사로잡을 신은수는 “강동원 선배님을 오랜만에 현장에서 뵐 수 있어서 반가웠고 좋았다. 촬영할 때도 항상 잘 챙겨주신다. ‘인랑’에 참여하게 되어서 굉장히 영광”이라며 작품에 함께한 뜻깊은 소감을 전했다. 오는 7월 2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유니온투자파트너스(주),워너브러더스 코리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