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는 ‘신정태’를 보내야 할 때 – 종영 맞은 ‘감격시대’

Comments (0) Drama

김현중-1

KBS 수목드라마 ‘감격시대: 투신의 탄생’이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지난 1월 ‘감격시대’ 첫 방송 이후 안정적인 연기력과 과감한 액션연기를 선보인 김현중. 사랑과 의리를 지킬 줄 아는 ‘낭만 시라소니’ 신정태를 매력적으로 그려, 여성 시청자는 물론이고 남성 시청자들까지 단숨에 사로잡으며 주목을 받아왔다.

지난 3일 ‘감격시대’ 마지막 촬영 현장에서 김현중이 직접 종영 인사를 전했다.

 

untitled

김현중은 “존경하는 선배님들과 함께 연기하면서 많이 배웠고, 신정태라는 멋진 캐릭터를 만나 더 열심히 연기할 수 있었던 것 같다”면서 “많이 부족한데도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 여러분들, ‘감격시대’를 사랑해주신 모든 시청자 여러분께 감사 드린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리고 “당분간 휴식을 취한다. 이번 드라마를 하면서 얻은 배움을 바탕으로 연기, 노래 모두 더 발전한 모습으로 다시 인사드리겠다”고 했다.

‘감격시대’를 통해 4년여 만에 성공적인 브라운관 복귀를 한 김현중은 박진감 넘치는 액션은 물론이고 한층 더 성숙한 감정 연기를 선보이며 호평을 받았다. 전작에서 볼 수 없었던 이미지를 과감하게 선택했고, 무리 없이 캐릭터를 연기해 ‘김현중의 재발견’이라는 평가를 얻었다.

한편, 김현중은 남은 스케줄을 소화한 후 다음 활동을 준비할 예정이다.

 

 

글 한지희  사진 키이스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