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여진구 주연의 영화 <내 심장을 쏴라> 크랭크업

Comments (0) Film

내 심장을

이민기, 여진구 주연의 영화 <내 심장을 쏴라>가 지난 7월 27일에 전라도 전주에서 진행된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크랭크업 했다.

지난 5월 첫 촬영을 시작한 영화 <내 심장을 쏴라>가 3개월여 간의 대장정을 마쳤다. ‘7년의 밤’, ‘28’ 등의 소설을 발표하며 베스트 셀러 작가인 정유정 작가의 동명소설을 원작으로 했다. 영화는 미쳐서 갇힌 ‘수명'(여진구), 갇혀서 미친 ‘승민'(이민기), 그리고 예측불가 수리병원 사람들까지. 오늘에 갇힌 놈들이 내일을 향해 질주하는 웃음과 감동의 이야기를 그린다.

 

내 심장을 _!

마지막 촬영을 끝낸 이민기는 “’승민’을 만나게 되어서 정말 기뻤다. 더운 여름에 촬영하느라 너무 고생한 우리 스탭들과 선후배, 동료 배우들께 감사하다“며 소감을 전했다.

여진구 역시 “촬영이 벌써 끝났다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 지난 3개월 동안 ‘수명’으로 살 수 있어 정말 행복했다. 빨리 관객들을 찾아 뵙고 싶다” 며 마지막 인사를 전했다.

촬영을 마친 <내 심장을 쏴라>의 제작진과 배우들은 3개월 동안 동고동락한 수리병원을 배경으로 단체사진을 남기며 스태프와 배우를 가리지 않는 끈끈한 팀워크를 보여주었다.

한편, 이민기와 여진구의 캐스팅으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영화 <내 심장을 쏴라>는 본격 후반작업에 돌입할 예정이다.

 

글 한지희  사진  (주)주피터필름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