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유지태-임주환, 웅장한 대서사극의 첫 트레일러 공개…‘조선 영웅들의 뜨거운 귀환’

Comments (0) Drama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이 뜨거운 관심 속 첫 트레일러를 공개했다.

2019년 5월 첫 방송하는 MBC 드라마 ‘이몽’(극본 조규원/연출 윤상호/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은 일본인에게 양육된 조선인 외과의사 이영진(이요원)과 독립투쟁의 최선봉이었던 비밀결사 ‘의열단’ 단장 약산 김원봉(유지태)이 상해임시정부 첩보 요원이 되어 태평양 전쟁의 회오리 속에서 활약을 펼치는 시대극이다.

‘태왕사신기’, ‘사임당 빛의 일기’로 국내∙외 흥행 신화를 이끈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아이리스 2’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작품으로 일제강점기 경성과 만주 그리고 중국 상해를 배경으로 펼치는 첩보 멜로.

‘2018 MBC 연기대상’에 이어 7일(월) MBC 채널과 네이버TV캐스트(https://tv.naver.com/v/4978389)를 통해 공개된 첫 트레일러는 이요원-유지태-임주환 등 화려한 배우 라인업과 역대급 스케일의 영상미로 드라마 팬들의 시선을 강탈, 자타공인 2019년 최고의 기대작으로서의 면모를 드러냈다.

‘이몽’ 첫 트레일러는 “나라가 있기는 합니까?”라는 의미심장한 내레이션으로 강렬한 역사의 시작을 알린다. 이에 1920년대 일제감정기를 배경으로 나라와 민족의 독립을 위해 그림자로 살다간 의열단의 흔적을 쫓는 여정이라는 대서사극을 웅장한 스케일과 박진감 넘치는 영상미로 담아 이목을 집중시킨다. 특히 명불허전 윤상호 감독의 감각적인 연출력과 함께 조규원 작가가 그려낼 대한민국 근대사가 브라운관에 어떻게 그려질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 가운데 대한민국 초특급 배우들의 등장이 눈길을 끈다. 천재의사와 숨겨진 의열단 밀정의 두 가지 삶을 사는 ‘이영진’ 역의 이요원, 의열단 단장으로 무장독립투쟁을 이끈 ‘김원봉’ 역의 유지태, 두 사람과 대척점에 선 일본인 검사 ‘후쿠다’ 역의 임주환 등 매력만점 배우들의 파격적인 연기는 보는 이들의 가슴을 절로 뛰게 만든다. 특히 “내 선택은 이거에요”라는 내레이션에 이어 손을 맞잡은 이요원-유지태의 모습이 공개, 두 사람이 전쟁과 첩보, 음모와 배신의 한가운데에서 독립투사의 냉철한 카리스마를 어떻게 발산할지 기대를 높인다.

이처럼 조선 독립을 위해 뜨겁게 싸웠던, 우리가 반드시 기억해야 할 의열단의 활약을 조명하면서 그들의 인간사를 장엄하게 담아낼 ‘이몽’은 2019년 5월 MBC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MBC ‘이몽’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