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몽’ 이요원, 독립군 밀정이자 엘리트 의사 이영진으로 완벽 변신…‘인생캐릭터 탄생 기대’

Comments (0) Drama

이요원이 MBC ‘이몽’에서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으로 이중생활을 하는 엘리트 의사 이영진으로 완벽 변신한다.

오는 5월 방송 예정인 MBC ‘이몽’(연출 윤상호/ 극본 조규원/ 제작 이몽 스튜디오 문화전문회사)측이 12일, 이요원(이영진 역)의 캐릭터 컷을 첫 공개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일제 강점기 조선을 배경으로 일본인 손에 자란 조선인 의사 이영진과 무장한 비밀결사 의열단장 김원봉이 펼치는 첩보 액션 드라마다.

‘사임당 빛의 일기’, ‘태왕사신기’로 국내∙외 흥행 신화를 이끈 윤상호 감독과 ‘아이리스’ 시리즈를 집필한 조규원 작가가 의기투합한 2019년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여기에 이요원, 유지태, 임주환, 남규리, 허성태, 이해영, 조복래 등 대한민국의 내로라하는 명품 배우들의 탄탄한 연기 앙상블을 예고하며 방송 전부터 뜨거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요원은 조선인 일본 의사와 독립군 밀정의 경계에 선 이영진으로 분한다. 이영진은 일본군에 부모를 잃은 격통을 가슴 깊숙이 묻은 채 일본인에게 양육돼 살아오다, 의열단장 김원봉(유지태)을 만나 잊었던 정체성을 되찾고 독립을 위해 밀정으로 거듭나는 인물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캐릭터 컷 속 이요원은 검은 레이스로 장식된 중절모와 단정한 셔츠, 코트까지 일제강점기 시절의 의상을 갖춰 입은 모습으로, 단아한 자태와는 달리 흔들림 없이 단단한 그의 표정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또한 섬세한 연기력을 바탕으로 눈빛부터 표정, 말투에 이르기까지 이중생활을 하는 이영진의 캐릭터를 완벽하게 표현해내고 있다는 후문. 이에 이요원이 ‘이몽’을 통해 또 하나의 인생캐릭터를 탄생시킬 것으로 관심이 높아진다.

이에 이요원은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해에 이렇게 뜻 깊은 작품에 출연하게 돼 매우 영광스럽다. 간접적으로나마 독립 투사들의 삶을 느낄 수 있는 특별한 경험이 된 것 같다”며 “시청자분들께 좋은 작품을 보여드리기 위해 마지막까지 열심히 최선을 다하겠다.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드라마 ‘이몽’은 오는 5월 MBC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MBC ‘이몽’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