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욱 “‘도깨비’는 판타지, ‘라이프’ 아주 현실적..정반대 느낌 끌려”

Comments (0) Drama

이동욱이 ‘도깨비’ 이후 작품으로 ‘라이프’를 선택한 이유를 밝혔다.

23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 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JTBC 월화특별기획드라마 ‘라이프(Life)’(연출 홍종찬 임현욱, 극본 이수연, 제작 씨그널엔터테인먼트그룹, AM 스튜디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홍종찬 감독, 주연배우 이동욱, 조승우, 원진아, 유재명, 문소리, 이규형이 함께했다.

배우 이동욱은 상국대학병원 응급의료센터 전문의 예진우 역을 맡았다. 이날 이동욱은 “예진우는 보통의 의사다. 특별한 능력이 있는 것도 아니고 대단한 거를 위해서 살아가는 사람도 아니다. 다만 환자를 살리기 위해서 열심히 노력한다는 대명제를 품고 사는 의사다. 의사 대부분이 그러하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주변에 일어나는 사건들로 마음에 변화가 일어나고 병원을 지켜야겠다. 인간을 위한 본질이 무엇인지를 고민하는 캐릭터”라고 밝혔다.

이동욱은 ‘도깨비’ 이후에 작품 ‘라이프’를 선택했다. 이날 이동욱은 “이수연 작가님의 믿음이 컸다. 그리고 감독님의 너그러움에 반했다. 같이 연기하게 된 내로라하는 훌륭한 배우들까지 세 가지 요소로 드라마를 선택했다”고 밝혔다.

이어 “‘도깨비’에서 저승사자는 죽은 사람을 데려가고, ‘라이프’에서 의사는 죽을 뻔한 사람을 살리는 일을 하게 되어서 정반대의 느낌이 끌렸다. 도깨비는 판타지였고 지금은 아주 현실적”이라고 강조했다.

‘라이프’는 우리 몸속에서 일어나는 격렬한 항원항체 반응처럼, 지키려는 자와 바꾸려는 자의 신념이 병원 안 여러 군상 속에서 충돌하는 이야기를 그린다. 의사의 신념을 중시하는 예진우(이동욱)와 무엇보다 숫자가 중요한 냉철한 승부사 구승효(조승우), 그리고 이를 둘러싼 인물들의 심리를 치밀하고 밀도 높게 담아낼 예정으로 23일(월) 밤 11시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