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으라차차 와이키키2’ 김선호X이이경X신현수, 예고부터 범상치 않은 4차 티저 공개

Comments (0) Drama

‘와이키키’ 극한청춘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의 초강력 웃음 케미가 첫 방송에 대한 기대를 뜨겁게 달궜다.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오는 25일 첫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2’(연출 이창민/ 극본 김기호, 송지은, 송미소, 서동범/ 제작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측은 11일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의 파란만장한 ‘와이키키’ 생존기를 담은 4차 티저 영상을 공개했다.

지난해 2월 첫 방송된 ‘으라차차 와이키키’는 청춘의 풋풋한 에너지와 유쾌한 웃음, 공감을 자아내는 현실까지 담아낸 신개념 청춘 드라마로 큰 사랑을 받았다.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 속, 1년 만에 돌아온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대환장의 수맥이 흐르는 게스트하우스 ‘와이키키’에 다시 모여든 청춘들의 우정과 사랑, 꿈을 위한 도전을 유쾌하게 그려낸다.

지난 시즌, 대학 동창들을 꼬여냈던 이준기(이이경)의 마수가 이번에는 고등학교 동창 차우식(김선호), 국기봉(신현수)에게 뻗친다. 개성으로 똘똘 뭉친 청춘 배우들의 시너지가 과연 어떤 포복절도 웃음과 공감을 선사할지 기대가 쏠리고 있다.

공개된 티저 영상 속 김선호, 이이경, 신현수는 첫 등장부터 범상치 않은 코믹 아우라를 발산하며 시선을 강탈한다. 세상 둘도 없는 까칠남 차우식과 여전히 똘기 충만한 단역 배우 이준기, 만년 2군의 어리바리 야구선수 국기봉까지 ‘와이키키’로 다시 뭉친 돈도, 운빨도 없는 절친 3인방.

“인생 바닥 찍은 세 친구가 와이키키에서 다시 뭉쳤다”는 카피처럼 보기만 해도 ‘짠내’를 유발하는 세 청춘의 좌충우돌이 흥미진진하다. 숨만 쉬어도 사건 사고를 몰고 다니는 시한폭탄 같은 청춘들의 고군분투가 폭소를 유발한다.

구멍 난 거실 바닥을 가리기 위해 소파를 옮기는 모습과 함께 “더 이상 안 좋은 일 안 생길 거라며. 올라갈 일만 남았다며. 이제 바닥 찍은 거라며!”라는 차우식의 원망 섞인 한탄과 “바닥을 찍은 건 맞는데, 바닥을 뚫을 줄은 몰랐지. 나도!”라는 이준기의 목소리는 ‘와이키키’에 불어 닥칠 심상치 않은 사건을 예고하며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유쾌한 웃음과 현실을 반영한 공감 스토리로 청춘의 현주소를 짚어낼 ‘으라차차 와이키키2’는 ‘눈이 부시게’ 후속으로 오는 25일 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드라마하우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