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첫 촬영! 냄보소 ‘오초림’은 잊어라

Comments (0) Drama

090104-1‘육룡이 나르샤’ 신세경 첫 촬영! 냄보소 ‘오초림’은 잊어라

‘육룡이 나르샤’ 또 다른 용 신세경, 그녀의 날갯짓이 시작된다.

오는 10월 5일 첫 방송되는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극본 김영현 박상연/연출 신경수)는 조선의 기틀을 세운 철혈 군주 이방원을 중심으로 한 여섯 인물의 야망과 성공 스토리를 다룬 팩션 사극이다. 김명민, 유아인, 신세경, 변요한, 윤균상, 천호진, 정유미 등 화려한 출연진 라인업을 알리며 2015년 하반기 최고의 기대작으로 손꼽히고 있다.

이런 가운데 ‘육룡이 나르샤’ 제작진은 8월 31일 유아인에 이어 9월 1일 ‘육룡이 나르샤’의 또 다른 용, 신세경의 첫 촬영 모습을 공개하며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사진 속 신세경은 한 여름 무더위 속에서도 열심히 촬영에 임하고 있다. 잠시 쉬는 시간이 주어졌을 때는 카메라를 향해 밝은 미소를 지어주다가도 본격적인 촬영이 시작되자 특유의 처연하면서도 몰입도 높은 눈빛 연기를 보여주는 신세경의 모습이 기대감을 더한다.

090104-2

신세경은 ‘육룡이 나르샤’에서 여섯 용 중 유일한 여성 캐릭터 ‘분이’ 역을 맡았다. 분이는 가상 인물로 절망을 모르는 밝고 맑은 캐릭터. 다소 남루한 옷차림, 헝클어진 머리, 흙먼지가 가득 묻은 얼굴 등을 통해 극 중 신세경이 처한 절망적인 상황을 짐작할 수 있다. 동시에 통통 튀는 캐릭터부터 강단 있는 역할까지 넓은 연기폭을 자랑하는 신세경이 ‘분이’를 어떻게 표현해낼 것인지 귀추가 주목된다.

‘육룡이 나르샤’ 관계자는 “신세경은 첫 촬영부터 열정적이었다. 여배우가 예뻐 보이려고 할 수도 있는데 몸을 사리지 않고, 더 나은 연기를 위해 노력하는 신세경의 모습이 스태프들의 기운까지 북돋아 주고 있다. 신세경이 연기 날개를 펼 ‘육룡이 나르샤’에 많은 관심과 기대 부탁 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SBS 창사25주년 특별기획 ‘육룡이 나르샤’는 오는 10월 5일 첫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월, 화요일 오후 10시 시청자를 찾아온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SBS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