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2019년 1월 개봉 확정…우리말 소재 작품 첫 출격

Comments (0) Film

우리말 사전 탄생의 숨겨진 이야기를 소재로 화제가 되었던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가 2019년 1월 개봉을 확정하며, 1차 포스터를 공개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을 모으는 이야기다.

유해진과 윤계상이 영화 ‘말모이’에서 까막눈과 조선어학회 대표로 만났다. 감옥소를 밥 먹듯 드나들고 ‘가나다라’조차 읽을 줄 모르는 까막눈 판수와 유력 친일파 인사의 아들로 유학까지 다녀온 지식인 정환. 아들의 밀린 월사금을 마련하기 위해 판수가 정환의 가방을 훔친다는 기막힌 첫만남부터, 성격부터 출신까지 모든 것이 극과 극인 두 사람이 우리말 사전을 만들기 위해 마음을 합해 뜻이 같은 ‘동지’가 되어가는 과정을 따라간다.

주시경 선생이 남긴 최초의 우리말 사전 원고로 조선말 큰 사전의 모태가 된 ‘말모이’에서 따온 제목 ‘말모이’는 사전을 뜻하는 순우리말이자 극중에서 사전을 만들기 위해 전국의 우리말을 모으는 비밀작전의 이름이기도 하다.

까막눈 판수가 어떻게 우리말과 글의 소중함에 눈을 뜨게 되는지, 그를 생각 없는 전과자로 취급하던 지식인 정환이 어떻게 그와 뜻을 합하게 되는지. 당연한 듯 쓰고 있는 우리말이 어떻게 누구에 의해 지켜질 수 있었는지, 영화 ‘말모이’는 판수와 정환, 그리고 조선어학회 회원들에서 시작해 말과 글을 지키는 것이 나라를 지키는 것이라 믿고 일제의 탄압을 피해 ‘말모이’에 동참한 전국 각처의 평범한 사람들의 이야기로 확장된다.

또한 ‘택시운전사’ 각본을 통해 시대의 비극, 그 한복판으로 가게 된 평범한 한 사람의 선택과 각성의 드라마를 흥미롭게 그려낸 바 있는 엄유나 감독의 첫 연출작이라는 점 또한 엄혹한 시대 속 평범한 사람들이 함께 빚어낼 영화의 재미를 짐작하게 한다.

한편, 조선어학회의 어른이자 열린 마음의 소유자 조갑윤 선생 역의 김홍파, 술과 동료를 사랑하는 시인 임동익 역의 우현, 학회 기관지인 잡지책 ‘한글’ 기자로 원칙주의자인 박훈 역의 김태훈, 학회의 비밀 사무실이 있는 ‘문당책방’의 주인이자 강단 있는 회원 구자영 역의 김선영, 형무소에 갇힌 아내를 사랑하는 학회 막내 민우철 역의 민진웅까지. ‘말모이’의 큰 축인 조선어학회의 회원들을 연기하는 배우들의 면면 또한 남다른 개성과 매력, 그리고 탄탄한 연기력의 조합으로 단단한 믿음을 선사한다.

유해진과 윤계상의 만남.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등 연기파 배우들의 출연하는 영화 ‘말모이’는 다가오는 새해, 2019년 1월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더 램프(주)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