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1월 8일 개봉 확정..우리말을 지켜낸 ‘그때 그 사람들’

Comments (0) Film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가 1월 9일 개봉을 확정하고 보도스틸 8종을 공개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스틸은 아들, 딸과 함께 한 ‘판수’의 가족 사진부터, ‘판수’와 ‘정환’의 입체적 관계를 보여주는 사진들. 그리고 서부극의 황야를 걸어오는 총잡이처럼 위풍당당하게 걸어오는 ‘판수’의 감옥소 동료들의 모습까지. 우리말이 금지된 1940년대, 말과 글을 모아 나라를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모습을 다양하게 담아내 눈길을 끈다.

‘판수’의 가족 사진은, 까막눈인 자신과 달리 명문학교에 다니는 아들 ‘덕진’과 어린 딸 ‘순희’와 함께 한 행복한 순간을 담아, 아내 없이 홀로 키우는 두 아이들에게 자랑스러운 아버지고 싶었던 ‘판수’의 마음을 짐작하게 한다. 또한, 까막눈에다가 전과자라고 ‘판수’를 싫어하는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과 글을 몰라 눈치밥을 먹고 있는 듯한 ‘판수’를 함께 담은 사진들은, 앙숙으로 시작해 동지로 거듭나는 두 사람의 관계 변화를 보여준다.

처음 글을 깨친 후, 성냥으로 ㄱ ㄴ ㄷ ㄹ을 만들어 보는 ‘판수’의 모습은 사십 평생 처음으로 ‘가나다라’를 배우면서 우리말의 소중함에 눈뜨게 된 그를 통해 ‘우리말’과 ‘우리글’이 우리 모두에게 가지는 의미를 전한다.

조선어학회로 대표되는 지식인부터, 글도 읽을 줄 모르는 거리의 사람들까지. 나이와 성별, 지식의 유무를 떠나 조선인이기에 ‘말모이’에 동참하며, 자신이 할 수 있는 것을 통해 일제에 맞서는 영화 속 인물들의 모습을 담은 ‘말모이’의 스틸 사진은, ‘우리’가 소중하기 때문에 ‘한 사람의 열 걸음 보다 더 큰 열 사람의 한 걸음’을 함께 내딛는, 영화 속 사람들의 이야기를 궁금하게 한다.

유해진과 윤계상의 만남, 김홍파, 우현, 김태훈, 김선영, 민진웅 등 연기파 배우들의 호연으로, 웃음과 감동 속에 그려낼 영화 ‘말모이’는 다가오는 새해, 2019년 1월 9일 개봉해 관객들을 만날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더 램프(주)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