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해진X윤계상 ‘말모이’ 메인 포스터 공개…’말과 마음을 모은 우리말 사전’

Comments (0) Film

유해진과 윤계상이 주연을 맡은 영화 ‘말모이'(감독 엄유나)가 말과 마음을 모아 우리말 사전을 만들고자 했던 사람들의 모습을 담은 메인 포스터와 메인 예고편을 최초 공개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

공개된 포스터는 수북하게 쌓여 있는 우리말 원고 위로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까막눈 ‘판수’(유해진)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겉모습부터 출신, 나이, 성격까지 모든 것이 극과 극인 ‘판수’와 ‘정환’은 첫 만남은 티격태격 앙숙의 관계로부터 시작되지만, ‘말모이’ 운동을 함께 하면서 두 사람이 어떻게 변화해갈지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함께 공개된 단체 포스터는 ‘판수’와 ‘정환’을 주축으로, 조선어학회 큰 어른 ‘조선생’(김홍파), 시인 ‘임동익’(우현), ‘한글’ 기자 ‘박훈’(김태훈), 문당책방의 주인 ‘구자영’(김선영), 막내 ‘민우철’(민진웅)까지. ‘말모이’ 운동에 함께 뜻을 모은 ‘동지’들의 모습이 담겨 있다. 조선어학회 간판이 걸린 책방 앞에서 회원들의 단호한 표정과 함께 ‘일제강점기, 말과 마음을 모은 우리말 사전’이라는 카피는 지금 우리가 당연하게 사용하고 있는 우리말이 어떻게, 누구에 의해 지켜질 수 있었는지 영화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시킨다.

포스터와 함께 공개된 ‘말모이’의 메인 예고편은 조선총독부에서 창씨개명을 발표하고, 교내에서는 조선어 사용을 철저하게 금지했던 1940년대로 관객들을 이끈다. 까막눈 ‘판수’는 아들의 밀린 월사금을 구하기 위해 조선어학회 사무실에 심부름꾼으로 들어가고, 그곳에서 소매치기 사건으로 얽혔던 ‘정환’과 재회하게 된다. 조선어학회의 일을 돕기 위해 까막눈 ‘판수’는 자신만의 방식으로 ‘가나다라’부터 우리말을 익히기 시작하고, 점차 글의 소중함에 눈을 뜨기 시작한다.

‘정환’은 ‘판수’와 눈만 마주치면 티격태격하는 앙숙 관계였지만, ‘말모이’ 운동에 뜻을 함께하면서 변화해가는 과정을 통해 두 사람이 진정한 ‘동지’로 변할 수 있을지 기대감을 높여낸다.

또한, 전국의 사투리를 모으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조선어학회 회원들 앞에 ‘판수’가 감옥소에서 만난 전국 각지의 사람들을 데려와 ‘말모이’에 한 마음 한 뜻으로 힘을 보태면서 일제의 감시를 피해 우리말 사전을 완성할 수 있을지에 대한 궁금증을 고조시킨다. 나이와 성별, 지식의 유무를 떠나 우리말을 지키고자 했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은 메인 예고편은 영화 ‘말모이’가 전하는 따뜻한 웃음과 묵직한 여운을 기대하게 만들고 있다. 2019년 1월 9일 개봉 예정.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롯데엔터테인먼트,더 램프(주)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