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풀 고스트’ 김영광 “고스트 역할? 동선 때문에 어려운 부분 많았다”

Comments (0) Film

‘원더풀 고스트’ 김영광이 고스트 연기에 대한 고충을 전했다.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원더풀 고스트'(감독 조원희)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마동석, 김영광, 최귀화, 조원희 감독이 자리했다.

이날 김영광은 “고스트 역할을 하면서 어려운 부분이 많았다”며 “연기하는 동선상에 문제가 생겼다. 제가 뭔가를 건드리면 많은 CG가 들어간다”고 했다.

이어 “모든 걸 CG를 할 수는 없었다”며 “그런 문제가 생길 때마다 마동석 선배님이 아이디어를 주셔서 수월하게 촬영할 수 있었다”고 촬영 에피소드를 밝혔다.

영화 ‘원더풀 고스트’는 불의를 잘 참는 유도 관장 ‘장수'(마동석)에게 정의감에 불타는 열혈 고스트 ‘태진'(김영광)이 달라붙어서 벌이는 예측 불가 수사 작전을 그린 귀신착붙 범죄 코미디로 오는 9월 26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