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이 된 남자’ 장혁, 김희원 감독 인연으로 첫 회 특별출현…‘강렬한 임팩트 예고’

Comments (0) Drama

배우 장혁이 tvN ‘왕이 된 남자’를 지원사격한다. 김희원 감독과의 인연으로 첫 회에 특별출연 해 강렬한 임팩트를 예고하고 있는 것.

2019년 tvN의 포문을 열 상반기 최고의 기대작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극본 김선덕/연출 김희원/제작 스튜디오 드래곤) 측이 2일, ‘왕이 된 남자’에 특별 출연하는 배우 장혁의 스틸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왕이 된 남자’는 임금 이헌(여진구)이 자신의 목숨을 노리는 자들로부터 벗어나기 위해 쌍둥이보다 더 닮은 광대 하선(여진구)을 궁에 들여놓으며 펼쳐지는 이야기로 극중 장혁은 이헌의 아버지인 부왕으로 등장할 예정이다.

이 가운데 공개된 스틸 속에는 장혁-여진구 부자(父子)의 투샷이 담겨 있다. 장혁과 여진구는 채 한 뼘도 되지 않는 거리를 사이에 두고 서로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 그러나 마주치는 시선 속에 따뜻한 부자의 정은 찾아 볼 수가 없다. 오히려 철천지원수라는 말이 어울릴 정도. 무엇보다 여진구의 목덜미를 짓누르듯이 움켜쥔 장혁의 손과 살벌한 눈빛은 보는 것만으로도 오금이 저리게 만든다. 이에 두 사람에게 어떤 사연이 얽혀 있는 것인지 궁금증을 자아내는 동시에 스틸만으로도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장혁과 여진구가 본 방송에서는 어떤 모습으로 시청자의 시선을 압도할지 관심이 고조된다.

한편, 장혁은 ‘왕이 된 남자’의 연출자인 김희원 감독과의 인연으로 출연을 결정했다. 장혁과 김희원 감독은 드라마 ‘운명처럼 널 사랑해’를 통해 처음으로 인연을 맺은 이래 ‘돈꽃’에 이르기까지 총 세 편의 작품을 합작하며 서로를 향한 돈독한 신뢰를 다져왔다. 이에 장혁은 김희원 감독의 차기작을 응원하기 위해 ‘왕이 된 남자’ 출연 제안을 선뜻 받아들였다는 전언. 뿐만 아니라 장혁은 특별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대본 분석까지 해오는 등 열과 성을 다하며 의리를 뽐냈다고.

‘왕이 된 남자’ 측은 “바쁜 일정 가운데서도 선뜻 출연 해주신 장혁 씨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장혁 씨가 특별 출연임에도 불구하고 본인의 주연작 못지않게 최선을 다해 주셨다. 대본에 필기가 빽빽할 정도로 작품 분석을 꼼꼼히 해서 촬영장에 오셨더라. 장혁 씨의 멋진 의리와 훌륭한 연기 덕분에 ‘왕이 된 남자’ 첫 회가 한층 빛났다.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전했다.

tvN 새 월화드라마 ‘왕이 된 남자’는 천만 영화 ‘광해’를 원작으로 한 리메이크 작품으로 2019년 tvN의 첫 포문을 여는 새로운 사극. 오는 7일 밤 9시 30분에 첫 방송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