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terview] ‘왔다! 장보리’ 오연서-김지훈-이유리-오창석 밀착토크

Comments (0) Drama

왔다장보리

오연서는 이번 드라마가 첫 타이틀롤이다. 사투리연기 부담은 안 되는지

중2 때까지 경상도 살아서 전라도 사투리가 조금 부담이다. 그만큼 더 잘해야 할 것 같다.

드라마 ‘결혼의 여신’에서 김지훈 역할이 카리스마 있었다면, 이번 드라마는 코믹스러운 모습이다. 본인은 두 검사 캐릭터 중 어느 쪽이 더 좋은가?

김지훈 – 그때마다 다르다. 저번 드라마의 경우는 감정을 응축했던 역할이라 힘든 점이 있었다. 그러나 이번 드라마는 감정을 밖으로 표출하는 역할이다. 장보리와 엮이면서 만들어지는 사건들이 제가 맡은 캐릭터를 웃으며 볼 수 있게 할 것이다. 맡은 역할을 잘하는 게 시청자분들이 드라마를 찾아볼 수 있게 하는 것 같다.

이 작품을 선택한 계기는?

오연서 – 한복을 만드는 모습이 예뻐 보일 것 같았다. 그리고 이제는 억척녀를 할 때가 아닌가 싶었다.

김지훈 – SBS ‘결혼의 여신’에서의 역할은 좀 답답했었다. 그 갈증을 이번 드라마를 통해 풀어낼 수 있을 것 같다. 막장이라는 논란의 소지가 있을 수 있어도, 스텝분들이 흥행에서는 일가견이 있는 분들이라 기대된다.

 

오연서를 대중들이 오해하는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오연서 – 일 때문에 만난 분도 저를 보면 긴장을 하신다. 제 성격이 날카로울까 봐 처음에는 거리를 두신다. 그래서 약간 스트레스다. 어떡하면 탈피할 수 있을지 고민이다.

지훈 – 아마도 (오연서는) 이번 작품에서 그 고민은 벗어날 수 있을 것 같다.

 

두분이 서로 캐스팅 소식을 들었을 때의 느낌은 어땠나?

오연서 – 조용하고 딱딱한 성격일 줄 알았다. 그런데 엉뚱 발랄 4차원이다. 성격이 너무 좋으시고, 보기와는 다르게 먼저 다가오셔서 좋았다.

김지훈 – 마무리가 훈훈하다. (웃음) 저는 개인적으로 오연서가 기대가 되더라. 이전에 친분은 없었다. 이제까지 4번을 봤는데 전혀 불편함이 없더라.

오연서 – (장난) 저는 불편해요.

김지훈 – 그럼 앞으로 잘 맞춰나가는 걸로. 아마도 우리 둘의 케미가 시청자분들의 관심을 끌지 않을까 싶다.

오연서 – 극 중 나에게 많이 맞고 당할 것이다. 그게 한편 걱정이 되기는 한다.

김지훈 – 통뼈더라.

오연서 – 이 한 몸 다 바쳐서 액션신 찍는 걸로. (웃음)

‘메디컬 탑팀’에서 아이돌의 사랑을 받았었는데.

오연서 – 전작에서 상대역이 샤이니 민호였는데, 지금은 김지훈 씨에게 의지하려고 한다.

김지훈 – 많이 의지해.

오연서 – 민호와 10살 차이 나지 않나? (웃음)

김순옥 작가의 작품을 신뢰한다고 했는데 막장 드라마 소리를 들을 수도 있다.

김지훈 – 흥행 작가다. 어떤 한방이 있을거라는 점에 기대된다. 물론 막장이라고 불릴 여지는 있지만, 비난받을만한 요소는 없다. 밝은 가족드라마라서 그런 우려는 접어두셔도 될 것 같다.

 

‘왔다! 장보리’가 다른 드라마를 뛰어넘는 강력한 한방은 뭔가?

오연서 – 강점은 밝음이라고 생각한다. 편하게 보고 웃을 수 있는 소재가 있는 것 같다. 작가님도 코믹에 중점을 두신다고 하셨다.

한복을 만드는데 어떠한 준비를 했는지?

오연서 – 여성스러움이 없어서 바느질한 적이 없다. 박술녀 선생님 한복집에서 연습을 했는데, 저는 흉내만 낸다. 아마도 손만 나오는 부분에는 대역이 있지 않을까 싶다.

드라마 속 캐릭터와 실제 김지훈 연애스타일, 어느 쪽이 더 비슷한가?

김지훈 – 개인적으로 ‘결혼의 여신’의 강태욱처럼 일방적이지는 않지만 리드하는 편이다.

시청률 예상과 공약을 해달라.

오연서 – 30%가 넘으면 김지훈 씨가 엑소 춤추기.

김지훈 – 그럼 오연서 씨는 카라 춤을 춰라. 나는 35%를 예상하는데, 현실적으로는 25%.

오연서 – 암튼 시청률이 높으면 김지훈 씨가 명동에서 ‘으르렁’을 추시는 것으로.

 

6-1

드라마 ‘반짝반짝 빛나는’때의 악역과 이번 캐릭터가 비슷한 것 같다.

이유리 – 이번 드라마는 비운의 캐릭터 같다. 연민정은 외향적인데 즐거운 건 극 중에서 두 명이나 나를 사랑해 준다.

오창석은 막장 드라마에 대한 꼬리표 때문에 스트레스를 받을 것 같다.

오창석 – 그냥 웃어 넘긴다. 제가 앞으로 하는 작품은 그냥 작품이지 그거에 대해서 크게 생각하지 않는다. 드라마의 소재도 다르고 포맷도 다르다. 중요한 건 작품이고 연기를 할 뿐이다. 즐겁게 하고 있다.

 

두 분이 이 작품을 통해서 보여주고 싶은 것이 있다면.

오창석 – 악역이지만 설득력이 있는 악역이고 싶다. 악독해 질 수밖에 없는 캐릭터를 시청자들에게 이해시킬 것이다. 삼각관계나 대립구도가 펼쳐질 것 같은데, 그런 게 재미있을 것 같다.

이유리 – 머리를 맞대고 살아남을 것을 생각하고 있다. 여자 연기자로서 화려한 의상을 선보일 수 있다는 게 기대된다. 한복가게인 ‘비술채’의 전수자가 되려고 하는 내용이 큰데,  한복 전수자 자리 뿐만 아니라 ‘비술채’를 쟁취하려는 행동이 드라마에서 재미있게 보여질 것 같다.

 

오창석의 전작의 캐릭터와는 다르면이 있다면.

오창석 – 아직 성인 분량이 안 나갔고, 성인 분량의 대사를 보질 못했다. 제가 이 작품을 택한 건 ‘오로라 공주’를 하면서 표출하지 못한 게 있었다. 목표한 것을 쟁취하면서 직선적으로 나가는 캐릭터라 재미있을 것 같다.

오창석은 연기 선배인 이유리에게 도움받는 부분이 있을 것 같다.

오창석 – 전작에서는 경험이 비슷하거나 나이가 어린 친구랑 파트너였다. 지금은 대선배님과 함께한다. 확실히 연기와 작품에 집중하는 모습에 배울 것이 많다. 이야기를 많이 나눠서 좋은 장면을 많이 만들자고 했다.

이유리 – 포스터 촬영 때 우리 커플을 뒤로 미루시더라. 비중 위주라고 하시더라.(웃음) 우리가 더 열심히 하자고 했다. 사전에 이야기를 많이 해서 재미있게 극을 만들자 했다.

‘왔다! 장보리’의 작품 자랑을 해달라.

오창석 – 색다른 소재의 현대물인데, 그 속에 전통적인 소재를 가지고 있다. 지금 이 시대에 가족 사랑에 대한 이야기를 할 수 있을 것 같아 기대된다.

이유리 – 따뜻한 드라마로 보여드리고 싶다. 우리 드라마 안에 다양한 캐릭터가 있는데, 제 캐릭터처럼 살면 안된다는 것을 보여드릴 거다. 많은 사랑 부탁드린다.

 

[Spot] 오연서·김지훈의 새로운 캐미커플의 등장 – ‘왔다! 장보리’ 제작발표회

 

글 한지희 사진 류마, MBC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