옹성우, 설렘유발 ‘남친짤의 정석’ 아이돌챔프 투표 1위…‘2위·3위 세븐틴 민규-몬스타엑스 민혁’

Comments (0) MUSIC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아이돌챔프에서 실시한 ‘남친짤의 정석 아이돌은?’ 투표에서 1위를 차지했다.

참여형 모바일 아이돌앱 ‘아이돌챔프(IDOLCHAMP)’는 지난 2월 15일부터 2주간 ‘깨톡 프사각, 남친짤의 정석 아이돌은?’이라는 주제로 투표를 실시했다.

아이돌 그룹 팬들 사이에서 ‘남친짤의 정석’이라 불리는 멤버들이 있다. ‘남친짤’이란 메신저 에 프로필 사진으로 올리면 남자 친구로 오해할 만한 사진을 일컫는 단어다. 주로 일상에서 찍은 훈훈한 남자의 사진을 이른다.

이처럼 무대 위에서 보이는 화려하고 완벽한 모습이 아닌 밥 먹을 때, 놀러갔을 때 등 소소한 일상 속 모습으로 남친짤의 정석이라 불리는 아이돌은 투표 결과 워너원 출신 옹성우가 40.82%를 기록하며 당당히 1위를 차지했다.

다비드 조각상처럼 잘생긴 외모 덕분에 ‘옹비드(옹성우+다비드)’라 불리는 옹성우는 옹자(옹성우+왕자), 옹순(옹성우+청순)등 외모와 어울리는 다양한 별명을 가지고 있다. 프로젝트 그룹 워너원 활동 당시 대표적인 비주얼 멤버 중 한 명으로 꼽혔으며 헤어나 메이크업 등 스타일링에 따라 인상이나 분위기가 다양하게 바뀌어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2위은 세븐틴(SEVENTEEN) 민규로 31.952%를 기록했다. 민규는 도화적인 마스크에 화려한 피지컬까지 겸비한 명실상부 세븐틴 간판 비주얼. 사뭇 차가워 보이는 외양 때문에 첫인상만으로 무뚝뚝한 성격일 것 같다는 오해를 종종 받지만 타고난 귀염성으로 평소 행동과 말투에 애교가 묻어난다. 지난 1월 한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해 남친짤을 잘 찍는 노하우를 대방출해 ‘모니터 남친’다운 매력을 뽐냈다.

3위는 10.36%를 기록한 몬스타엑스 민혁에게 돌아갔다. 민혁 역시 귀여움과 카리스마를 담당하는 팀의 비주얼 중 한 명이다. 스킨십을 좋아하고 잘 나서는 활발한 성격 탓에 팀의 분위기 메이커를 맡고 있으며 다양한 표정의 셀카로 몬베베들을 즐겁게 해준다.

한편, 투표를 진행한 아이돌챔프는 지난 1일부터 3월 컴백하는 아이돌 대상으로 투표를 실시 중이다. 완전체 음원발매 예정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이스트부터 우석X라이관린 유닛, JUS2 유닛, 마마무, 스트레이 키즈 등 3월에도 화려한 컴백이 기다리고 있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