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한국 공포영화’..’0.0MHz’ 5월 29일 개봉 확정 및 포스터 공개

Comments (0) Film

공포 웹툰 원작으로 한 ‘0.0MHz’가 5월 29일 개봉을 확정,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영화 ‘0.0MHz’는 초자연 미스터리 동아리 멤버들이 귀신을 부르는 주파수를 증명하기 위해 우하리의 한 흉가를 찾은 후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다루는 공포영화다.

연재 당시 공포 웹툰에 유행하던 움짤 효과, 효과음 등 외적인 기술 없이 오로지 스토리만으로 최고의 공포를 선사하며 지금까지도 극찬을 받는 작품이다. 그룹 에이핑크 정은지와 인피니트 이성열 그리고 안정적인 연기로 꾸준한 활동을 보여주고 있는 최윤영, 신주환, 정원창까지 차세대 충무로 개성파 배우들이 대거 출연해 더욱 기대를 높이고 있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는 원작의 핵심이라고 할 수 있는 머리카락 귀신의 존재를 각인 시키는 비주얼로 정은지의 지금까지 볼 수 없었던 모습이다.

여기에 ‘곤지암’의 모티브가 된 영화라는 이야기까지 전해지면서 2019년 다시 한 번 새롭고 젊은 공포의 탄생을 예고하고 있다. ‘아라한-장풍대작전’의 공동 각본을 맡고, ‘고사 두 번째 이야기: 교생실습’, 드라마 ‘뱀파이어 검사 시즌2’ 등 공포 장르로 활약한 유선동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2019년 젊은 감각으로 무장한 첫 한국공포 ‘0.0MHz’ 는 5월 29일 개봉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주)스마일이엔티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