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슉업’ 손호영 “네 번째 출연, 행복한 작품으로 남아”

Comments (0) MUSIC

배우 손호영이 뮤지컬 ‘올슉업’에 대한 애작을 드러냈다.

30일 오후 서울시 종로구 연건동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에서 ‘올슉업’ (연출 성재준) 프레스콜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뮤지컬 ‘올슉업’은 브로드웨이 원작을 바탕으로 로큰롤의 황제 엘비스 프레슬리의 주옥같은 히트곡을 엮어 만든 작품이다. 주인공 ‘엘비스’가 오토바이 고장으로 인해 낯선 마을에 머무르게 되면서 겪게 되는 이야기와 마을 사람들의 뒤엉킨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이날 손호영은 “뮤지컬 ‘올슉업’은 네 번째 공연”이라며 “매번 좀 많이 지치고 힘들 때 이 작품을 만나면 에너지가 생기고 행복해진다. 그 기운을 공연을 보시는 관객분들에게 전해드려야 하는데, 그게 전달된다면 행복하겠지만 매번 그런 행복을 느끼게 된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죽을 때까지 행복한 작품으로 남을 것 같다”고 말해 작품에 애작을 드러냈다.

뮤지컬 ‘올슉업’의 ‘엘비스’역에는 손호영과 휘성, 허영생, 정대현(B.A.P)이, ‘나탈리’역에는 박정아와 제이민, 이예은이 무대에 올라 최강 케미스트리를 예고한다. ‘데니스’ 역의 박한근과 김지휘는 나탈리만을 바라보는 박학다식한 시골마을의 순정남으로 엘비스와는 또 다른 매력을 선사할 예정이다.

한편, 뮤지컬 ‘올슉업’은 2018년 2월 11일까지 홍익대 대학로 아트센터 대극장에서 94회 공연을 펼칠 예정이다. (공연문의 1577-3363)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