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이종현, ‘2인 2색 매력’으로 여심 흔든다

Comments (0) Drama

042111‘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이종현, ‘2인 2색 매력’으로 여심 흔든다

KBS 2TV 새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 투자 LETV)에서 안방 여심을 쥐락펴락할 여진구, 이종현이 2인 2색 매력으로 중무장, 안방 여심 무장해제에 나선다.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종족과 세기를 초월한 남녀의 순수하고도 가슴 절절한 사랑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여심을 강탈할 첫 번째 타자 여진구(정재민 역)는 외모, 운동, 공부 등 다방면으로 완벽 훈훈한 엄친아 정재민 캐릭터를 맡는다. 정재민(여진구 분)은 전교의 모든 여학생의 인기를 한 몸에 독차지하며 신이 불공평하다는 것을 증명하는 인물이라고. 여기에 여진구만의 들을수록 빠져드는 중저음의 보이스와 듬직한 오빠미는 보는 이들의 설렘을 증폭시킬 예정이다.

눈길을 주는 순간 마음까지 줄 수밖에 없는 독보적 비주얼, 한시후(이종현 분) 역의 이종현(한시후 역)은 인간에 대한 증오심으로 가득 찬 다크한 매력의 짐승남. 분간이 안 갈 정도로 높은 뱀파이어 씽크로율을 자랑하는 그는 물오른 연기실력까지 겸비해 마성이 무엇인지 제대로 보여줄 것으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처럼 여성들의 사심을 골고루 충족시켜줄 두 남자는 한 여자 외에 이 세상 어디에도 마음을 두지 않는 철벽남의 표상이지만, 가슴 깊숙이 품은 상처로 안아주고 싶은 보호본능마저 자극해 올 봄 최고의 밀당남들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를 높이고 있다.

때문에 같은 무심함과 시크함을 지녔지만 서로 다른 매력을 지닌 두 남자가 여자 주인공인 설현(백마리 역)과 어떤 삼각로맨스를 펼쳐나갈 지에도 많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매력만점 두 남자 여진구와 이종현은 오는 5월 15일(금) 밤 오후 10시 35분에 1,2회 연속 방송되는 KBS 2TV ‘오렌지 마말레이드’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유) 어송포유 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