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설현-이종현 로맨스 장면들 총집합 ‘명대사 한눈에’

Comments (0) Drama

072303

‘오렌지 마말레이드’ 여진구-설현-이종현, 로맨스 장면들 총집합 ‘명대사 한눈에’

KBS 2TV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극본 문소산, 연출 이형민·최성범, 제작 (유)어송포유문전사 · KBS N · ZEN 프로덕션)가 내일(25일) 마지막 회를 남겨놓고 있다.

동명의 웹툰 원작을 바탕으로 한 현대극에서 시작해 주인공들의 전생을 그린 사극과 다시 현대극으로 돌아오며 장르를 넘나들었던 ‘오렌지 마말레이드’가 이제 이야기를 마무리하게되면서, 지난 이야기를 되돌아보며 그 때 그 순간의 감동을 다시한번 짚어본다.

#1. 짧지만 강렬했던 지하철 속 목키스! 우린 어쩔 수 없는 운명이었나봐~! (1회, 시즌 1-1)

여진구(정재민 역), 설현(백마리 역)의 지하철 속 목키스는 지금껏 볼 수 없었던 강렬한 첫 만남이었던 동시에 운명적인 사랑의 시작을 알린 장면이었다.

여진구의 달콤한 피냄새에 이끌려 잠결에 그의 목에 입을 갖다 댄 설현, 그녀의 급작스런 도발에 잔뜩 긴장한 채 얼어붙은 여진구의 모습에서는 고등학생 소년의 순수함이 그대로 묻어나 보는 이들마저 두근케 했다.

#2. 한 번 맛보면 푹 빠질지도 모르는 ‘오렌지 마말레이드’에 담긴 뜻은? (3회, 시즌 1-3)

극 중 교내 밴드부 이름이자 드라마 제목인 ‘오렌지 마말레이드’는 버려질 운명의 오렌지 껍질도 달콤한 오렌지 마말레이드의 맛을 낼 땐 꼭 필요한 것이라는 뜻이 담겨있다.

드라마가 얘기하고자 한 ‘차별’에 관한 메시지가 가장 잘 드러나기도 했던 대목이기도 했다.

또한 밴드부 결성 후 소극적이었던 설현(백마리 역)의 태도나 여진구를 향한 마음까지 열게 되는 등 ‘변화’를 시도한 결정적 계기가 되기도 해 시청자들마저 흐뭇하게 만들었다.

#3. 이어질 듯 말 듯 여진구-설현 커플의 아슬아슬 러브라인! (8회, 시즌2-4)

시즌1에서는 뱀파이어와 인간이라는 장벽이, 300년 전 조선시대가 배경이 된 시즌2에서는 양반과 백정이라는 신분 차이로 인해 여진구와 설현의 러브라인은 좌절을 거듭했다.

뱀파이어가 될 위기에 처한 이종현을 구하기 위해 목숨을 건 싸움을 해야했기에 어쩔 수 없이 설현에게 생이별을 고한 여진구와 이를 겸허히 받아들인 설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들의 서로를 바라보는 눈빛은 애절함을 절정으로 끌어올리며 시청자들을 먹먹케 했다.

#4. 외강내유 이종현이 흘린 묵직한 눈물! 현실적인 사랑법이라 더 와닿았다! (9회, 시즌2-5)

시즌2 속 300년 전 이종현(한시후 역)은 백정인 설현과의 사랑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을 깨닫고 호위무사식 사랑법을 자처했다.

뱀파이어가 될 위기에 처한 여진구를 구하기 위해 희생을 택한 설현 곁을 묵묵히 지키며 두 사람의 안타까운 사랑을 바라봐야만 했던 그의 모습은 안방극장의 코끝을 시큰하게 했다.

#5. 여진구의 기억은 사랑을 타고! (11회, 시즌3-2)

시즌1에서 감전사고와 함께 바다에 빠져 해리성 기억상실증에 걸린 여진구는 설현에 대한 기억을 모두 잃었었다. 하지만 지난 11회 방송 말미에서는 여진구가 설현과 함께했던 지난 300년 전 일들까지 모두 떠올려 두 사람의 남은 행보에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다.

300년 전 전생에서 시작된 이들의 러브라인이 최종회를 맞아 드디어 결실을 맺게 될지 관심이 모아진다. 내일(24일) 밤 10시 50분에 KBS 2TV 금요미니시리즈 ‘오렌지 마말레이드’의 마지막 회가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KBS ‘오렌지 마말레이드’ 영상 캡쳐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