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1987’, 실존 인물에게 듣는 뜨거웠던 그때의 이야기 ‘지금, 우리에게 1987 이란’

Comments (0) Film

영화 ‘1987’(감독 장준환)이 지금의 우리들에게 어떤 의미인지 되짚어 보는 ‘지금, 우리에게 1987 이란’ 영상을 공개했다.

1987년 1월, 스물두 살 대학생이 경찰 조사 도중 사망하고 사건의 진상이 은폐되자, 진실을 밝히기 위해 용기냈던 사람들의 가슴뛰는 이야기를 다룬 영화 ‘1987’이 2017년의 지금 우리에게 뜨거운 질문을 던지는 ‘지금, 우리에게 1987 이란’ 영상을 공개했다.

1987년 대학교 1학년이었던 김윤석부터, 당시 세상에 태어나기도 전인 90년대생 김태리, 어수선하고 불안했던 사회 분위기 속에서 고등학교를 다녔던 유해진, 직접 시위에 참여하며 역사의 한페이지를 써내려갔던 우현까지. 의 대부분의 배우들과 스탭들은 1987년 당시를 생생하게 기억하고 있었다. 30년 전 과거의 이야기를 압도적인 몰입감과 영화적 재미를 더해 완벽하게 스크린으로 옮겨낸 장준환 감독은 을 통해 “우리는 지금 어디쯤 와 있으며 어떻게 다시 나아가야 될까?”라는 질문에 답을 찾기를 바랐다고 전했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 속에는 박종철의 시신 화장 동의를 거부하고 부검을 밀어붙여 모든 사건의 물꼬를 튼 서울지검 ‘최검사’(하정우) 역의 모티브가 된 최환, 사건의 진실을 담은 옥중서신을 전달하는 교도관 ‘한병용’(유해진)의 모티브인 한재동, 사건 축소 사실을 담은 옥중 서신을 내보내는 재야 인사 ‘이부영’(김의성) 역의 이부영 본인, 故박종철 열사의 친형인 박종부까지. 1987년 상황과 당시 헌법에 대한 상세한 설명은 물론, 뜨거운 열연을 펼친 배우들을 향한 격려의 말로 눈길을 끈다.

‘한병용’ 역을 연기한 유해진은 “정말 대단한 일을 하셨다”, 김의성은 “귀감이 되고 존경스러운 민주 투사셨다”라며 자신의 모티브가 된 실제 인물들에게 뜻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하정우는 자신이 맡은 ‘최검사’의 실제 모델 최환에게 “최선을 다해서 했다. 귀엽게 봐주십시오”라며 애교 섞인 당부의 말을 전했다.

1987년 격동의 시간 속, 각자 뜨겁게 살아갔던 사람들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그려낸 ‘1987’이 관객들에게 공감을 받을 수 있길 바라는 제작진과 배우들의 진심 어린 마음이 담긴 이번 영상은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영화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CJ엔터테인먼트, 우정필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