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풋풋한 로맨스로 시청자 ‘첫사랑’ 기억 소환

Comments (0) Drama

‘열여덟의 순간’ 소년, 소녀들의 첫사랑 로맨스가 풋풋한 설렘을 자극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10회에서 ‘천봉고’ 아이들은 학창시절 추억의 한 페이지를 장식할 수학여행을 떠났다. 교실 밖 낯선 공간에서 펼쳐지는 다이내믹한 사건들과 열여덟 청춘들의 솔직하고 짜릿한 고백으로 무한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방송에서 준우(옹성우), 수빈(김향기), 휘영(신승호)은 저마다의 자책감에 휩싸였다. 휘영이 꾸며낸 거짓 문자 메시지보다 수빈이 자신을 믿지 못했다는 사실에 더욱 마음이 쓰인 준우. “수빈이가 그깟 문자에 왜 흔들렸을 것 같아? 널 못 믿으니까”라는 휘영의 말은 준우의 마음에 상처를 냈고, “수빈이한테 미안하지 않아? 상처 줬잖아. 좋아하는 애한테”라는 준우의 말에 휘영은 괴로운 감정에 휩싸였다. 수빈 또한 마찬가지. 미안함에 그의 집 앞을 찾아갔지만, 차마 얼굴을 마주하지도 못하고 사과의 메시지를 남겼다. 하지만 “아무리 생각해도 난 자격이 없는 애같아, 너한테”라는 준우의 답장은 수빈을 더욱 아프게 했다.

다음 날, 서먹한 분위기 속에 마주한 준우와 수빈은 말없이 서로를 지나쳐갔다. 거리의 수많은 사람들 사이로 오가는 두 사람의 슬픈 눈빛이 애틋함을 배가시켰다. 그런가 하면 수빈은 휘영에게 “한번 제대로 생각해 봐줬으면 좋겠어. 나에 대한 네 마음이 뭔지, 진짜 네 마음. 내가 정말 좋아서 그런 건지, 아니면 다른 이유인 건지”라고 단호한 태도로 일관하며 그의 후회와 미안함을 증폭시켰다.

‘천봉고’ 아이들의 관계에 미묘한 변화가 감지되는 가운데, 그토록 기다렸던 수학여행이 다가왔다. 흥분과 설렘으로 들뜬 사이, 상훈(김도완)은 깜짝 등장으로 모두를 놀라게 했다. 수학시험 사건 이후 싱가포르로 떠난 줄 알았던 그가 다시 돌아오게 된 것. 그 누구보다 휘영의 긴장감이 다시 고조됐다. 상훈은 “실망했지, 나 컴백해서? 겁나 두려울 텐데”라며 그를 자극했다.

준우와 수빈의 쌍방로맨스도 터닝포인트를 맞았다. 2학년 3반의 특별이벤트로 ‘진실청문회’가 열리고 로미(한성민)는 수빈에게 “아직도 최준우를 좋아합니까?”라고 단도직입적으로 물었다. 선뜻 대답하지 못한 수빈이 벌칙으로 밀가루 풍선을 맞게 된 상황, 준우가 온몸으로 이를 막으며 수빈의 마음을 두근거리게 했다.

다음 날, 수학여행의 하이라이트인 장기자랑도 열렸다. 3반 대표로 나서기로 했던 고동(백재우)을 대신해 무대에 오른 준우가 감미로운 노래로 이목을 집중시켰다. 수많은 아이들 사이에 오직 둘만 남은 듯한 두 사람의 눈 맞춤과 방송 말미, 수빈을 품에 안은 준우의 모습은 시청자들의 ‘첫사랑’의 기억을 소환하며 설렘과 여운을 남겼다.

한편, 10회 시청률은 전국 기준 3.4%, 수도권 기준 4.0%(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뜨거운 반응을 이어갔다. 드라마 부문 화제성 지수(8월 12일부터 8월 18일까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도 월화드라마 가운데 54.23%의 압도적인 점유율로 4주 연속 1위에 오르며 위엄을 과시했다. 매주 월, 화요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TBC ‘열여덟의 순간’ 10회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