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첫 만남 스틸 공개…‘심상치 않은 설렘 기류’

Comments (0) Drama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가 풋풋한 첫 만남을 예고했다.

‘바람이 분다’ 후속으로 방송되는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이다. 무엇보다 연기자로서 첫발을 내딛는 옹성우의 변신과 4년 만에 드라마로 복귀하는 ‘믿보배’ 김향기의 내공이 빚어낼 시너지에 기대가 쏠린다.

싱그럽고 풋풋한 ‘힐링케미’로 화제를 모은 티저 영상에 이어 공개된 준우(옹성우)와 수빈(김향기)의 첫 만남 사진은 다시금 설렘을 증폭한다. 수수한 체크무늬 셔츠 차림으로 등굣길에 오르던 준우. 그의 시선 끝에 교복을 입은 수빈이 서 있다. 무표정한 그를 향한 수빈의 해맑은 미소가 두 사람의 설레는 첫 만남을 예고한다.

옹성우는 외로움이 일상이지만 누구보다 단단한 소년 최준우 역을 맡았다. 늘 혼자였기에 감정 표현에는 서툴지만, 엉뚱하고 귀여운 반전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는다.

김향기는 홀로서기를 꿈꾸는 우등생 유수빈을 연기한다. 욕심 많은 엄마의 다채널 원격관리 속에 뚜렷한 꿈도 목표도 없이 살아가는 열여덟 소녀 유수빈 역으로 시청자들의 현실 공감을 불러일으킬 전망.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존재만으로도 빛나는 청춘의 아이콘 옹성우와 김향기의 시너지가 기대 그 이상으로 좋은 감정선을 끌어내고 있다”며 “첫 만남부터 풋풋한 설렘을 선사한 준우와 수빈의 열여덟에 어떤 이야기들이 펼쳐지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바람이 분다’ 후속으로 오는 7월 22일(월)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