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작별 엔딩…‘아련한 유종의 미’

Comments (0) Drama

한여름처럼 뜨겁고 치열한 청춘 성장기를 그린 ‘열여덟의 순간’이 마지막까지 시청자들의 감성을 자극하며 깊은 여운을 안겼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이 10일, 호평 속에 막을 내렸다. 최종회는 전국 시청률이 자체 최고인 3.9%, 수도권 4.9%(닐슨코리아, 유료가구 기준)를 기록하며 유종의 미를 거뒀다. 또한 드라마 부문 화제성 지수(9월 2일부터 9월 8일까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는 전체 드라마 가운데 1위, 월화드라마로는 7주 연속 1위에 오르며 마지막까지 큰 사랑을 받았다.

이날 방송에서 휘영(신승호)은 지금까지 자신이 벌인 모든 일에 대해 눈물로 용서를 구하고, 깊이 반성하며 ‘천봉고’를 떠났다. 그를 배웅하는 준우(옹성우)와 수빈(김향기)의 마음도 편치만은 않았다.

열여덟 생애 처음 ‘꿈’을 찾게 된 준우는 남들보다 늦은 만큼 더 부지런하게 자신의 꿈을 향해 달려갔다. 미술 실기대회를 마친 준우는 서프라이즈 이벤트로 혼자 지내고 있는 엄마를 찾아갔다. 하지만 그곳에서 자신에게 모든 것을 숨긴 채, 어려운 상황을 겪고 있는 모습을 보게 된 준우는 이제라도 자신이 엄마의 곁에 있어야겠다고 다짐했다.

준우는 수빈의 엄마(김선영)를 찾아가 마지막 데이트를 허락받았고, 수빈 엄마는 이를 승낙하며 자신이 상처 줬던 일에 대해 사과했다. 곧 다가올 헤어짐을 알지만, 준우와 수빈은 “내가 엄마한테 간다고 해서 우리가 끝나는 게 아니잖아. 각자 위치에서 조금만 기다리자”라며 애써 웃어 보였다.

그리고 준우의 미술대회 입상 소식에 두 사람은 함께 그 행복을 나눴다. 준우는 떠나는 모습을 보여주고 싶지 않다며 “내가 다시 너 보러 올게”라며 약속했고, 두 사람은 그렇게 이별을 맞는 듯했다. 하지만 그가 떠나는 날, 준우가 남기고 간 선물을 발견한 수빈은 애틋한 눈물을 흘리며 그에게 향했다. 이별 직전 다시 마주한 두 사람은 참을 수 없는 마음을 고백하며 서로를 꼭 끌어안는 모습으로 가슴을 울렸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열여덟 청춘들의 눈부신 변화와 뜨거운 성장을 그리며 호평을 이끌었다. 그 중심에는 열여덟 청춘의 다양한 얼굴을 연기한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 등 배우들의 뜨거운 활약이 있었다.

연기자로서 성공적인 시작을 알린 옹성우는 세밀한 감정선으로 ‘최준우’라는 캐릭터의 복잡미묘한 감정과 심리를 탁월하게 그려냈다. 극을 탄탄하게 이끈 ‘믿보배’ 김향기의 연기는 명불허전이었다. 평범한 열여덟 소녀부터 사랑에 빠진 수빈의 모습까지 이견 없는 연기로 ‘공감요정’에 등극했다.

여기에 심나연 감독의 서정적인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력도 빛을 발했다. 한여름의 청량함을 닮은 색채와 인물들의 감정선에 몰입하게 만드는 디테일이 호평을 이끌었다. 담담하지만 아련한 여운을 남기는 윤경아 작가의 대사도 감성과 공감의 깊이를 더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 후속으로는 오는 16일(월) 밤 9시 30분 ‘조선혼담공작소 꽃파당’이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JTBC ‘열여덟의 순간’ 16회 방송 캡처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