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옹성우X김향기, 앉아만 있어도 흐르는 설렘 기류

Comments (0) Drama

‘열여덟의 순간’ 옹성우와 김향기의 설렘 기류가 포착됐다.

JTBC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측은 6일, 수빈(김향기)을 업고 보건실로 향하는 준우(옹성우)의 ‘심쿵’ 모먼트를 공개했다.

열여덟 소년, 소녀의 사랑은 풋풋해서 더 설렜다. 자신의 상처와 아픔을 공유하고 위로를 주고받으며, 서서히 서로에게 스며들고 있던 준우와 수빈. 지난 방송에서는 휘영(신승호)과 기태(이승민)의 위선에 분노하는 준우와 자신 뜻대로 학원을 그만둔 이후 엄마(김선영)와 갈등하는 수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도 모르게 수빈에게 화를 터뜨린 준우는 미안함에 어쩔 줄 몰랐고, 수빈은 그런 그가 야속했다. 결국 “너한테 왜 이러냐고? 동정심이냐고?”라며 머뭇거리던 수빈은 “너 좋아해서 그런다! 어쩔 건데”라는 깜짝 고백으로 설렘을 자극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에는 창백한 안색으로 시험을 치르는 수빈과 멀리서 그를 지켜보는 준우의 모습이 담겨있다. 이어진 사진 속, 갑자기 쓰러진 수빈을 업고 보건실로 향하는 준우의 얼굴에는 걱정이 가득하다. 결국, 보건실에서 둘만의 특별 시험 시간을 갖게 된 준우와 수빈. 한차례 폭풍 같은 시간이 지나고 컨디션을 되찾은 수빈과 준우 단둘이 남겨진 모습이 눈길을 끈다. 과연 수빈의 용기 있는 고백에 준우는 어떤 대답으로 관계를 이어나갈지 기대를 더한다.

오늘(6일) 방송되는 6회에서는 휘영을 향한 준우의 반격이 시작된다. 성적에 대한 압박감에 또다시 자신의 민낯을 들키게 된 휘영과 그의 위선에 경고하는 준우. 두 사람의 대립이 더욱 뜨겁게 달아오르는 가운데, 정식 담임이 된 한결(강기영) 역시 모든 것이 완벽했던 휘영에 대한 의구심을 갖기 시작한다. 그동안 견고히 지켜온 휘영의 철옹성이 이대로 무너져 내릴 것인지 궁금하다.

‘열여덟의 순간’ 제작진은 “예상치 못한 수빈의 깜짝 고백으로 두 사람의 관계에도 큰 변화가 찾아온다. 풋풋한 설렘을 자극하는 옹성우, 김향기의 케미스트리를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열여덟의 순간’은 드라마 부문 화제성 지수(7월 29일부터 8월 4일까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에서 월화드라마 가운데 45.65%의 점유율로 2주 연속 1위를 달성하며 저력을 입증하고 있다. 6회는 오늘(6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