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열여덟의 순간’ 김향기에게 ‘열여덟’이란?…“얼마 안 됐다”

Comments (0) Drama

‘열여덟의 순간’ 주연을 맡은 김향기에게 ‘열여덟’이란 어떤 의미를 가진 나이일까.

22일 오후 서울 논현동 임피리얼 팰리스 호텔에서 JTBC 새 월화드라마 ‘열여덟의 순간’(연출 심나연/ 극본 윤경아/ 제작 드라마하우스, 키이스트)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심나연 감독, 옹성우, 김향기, 신승호, 강기영이 참석했다.

이날 김향기는 ‘열여덟’이라는 나이가 자신에게 어떤 의미를 갖는지 묻는 질문에 “얼마 안 됐다”고 말문을 열어 웃음을 터트렸다. 실제로 김향기는 올해 막 성인이 된 2000년생.

이어 김향기는 “열여덟 살의 저와 지금의 제가 그렇게 크게 다르다는 생각을 하지 않거든요”라며 “새로운 캐릭터를 맡고, 연기를 하고, 성장하고 있는 단계이기 때문에 촬영을 할 때도 그렇고 친구들을 만날 때도 그렇고 열여덟살의 저와 지금의 저가 많이 다르지 않은 것 같다”고 솔직한 소감을 전했다.

여기에 강기영은 “저는 향기 씨와는 반대로 기억이 잘 안난다”고 말해 또 한 번 장내에 폭소가 가득하게 만들었다.

열여덟 살이라는 나이가 “스케치, 밑그림이라고 생각한다”고 다시 답변한 강기영은 “마치 완성품인 것처럼 완벽하려고 하지만 스케치라는 단계가 다시 썼다 지웠다 할 수 있기 때문에”라며 스케치라는 답변의 이유를 설명했다.

‘열여덟의 순간’은 위태롭고 미숙한 ‘Pre-청춘’들의 세상을 있는 그대로 들여다보는 감성 청춘물. 오늘(22일) 밤 9시 30분 JTBC에서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