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중생A’ 김준면 “재희 캐릭터 연기? 복합적인 감정 표현하려 고민해”

Comments (0) Film

‘여중생A’ 김준면이 캐릭터 표현을 고민한 지점을 언급했다.

4일 오후 서울 광진구 자양동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여중생A'(감독 이경섭)의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김환희, 김준면(엑소 수호), 이종혁, 정다빈, 유재상, 정다은, 이경섭 감독이 함께했다.

극중 캐릭터 설정을 어떻게 표현하려 했는지를 묻는 말에 이날 김준면은 “유쾌하고 발랄하게 나와야 하지 않았나 하는 생각도 든다”며 운을 뗐다.

이어 “특이한 행동을 하는 것에 대해 고민을 많이 했다”며 “이유 없이 이상한 짓을 한다거나 4차원 적인 행동을 하거나 웃긴 표정을 짓는 건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덧붙여 “(재희는) 저렇게 장난도 치고 하지만 내면적으로는 속앓이하는 친구”라며 “가정환경도 그렇고 외면과 내면이 부딪혀서 나온 행동이라고 생각하고 연기했다. 단시간 내에 복합적인 감정을 연기 하려 했다”고 밝혔다.

한편, 영화 ‘여중생A’는 취미는 게임, 특기는 글쓰기, 자존감 0%의 여중생 ‘미래’(김환희)가 처음으로 사귄 현실 친구 ‘백합’(정다빈)과 ‘태양’(유재상), 그리고 랜선친구 ‘재희’(김준면)와 함께 관계 맺고, 상처받고, 성장해 나가는 이야기로 오는 6월 20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