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버글로우 시현, 로켓펀치 쥬리-파나틱스 도아와 ‘프로듀스 48’ 울며 헤어져

Comments (0) MUSIC

에버글로우 시현이 로켓펀치 쥬리, 파나틱스 도아와 활동 시기가 겹친 것에 대한 감회를 밝혔다.

19일 오후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그룹 에버글로우(EVERGLOW)의 2nd 싱글 앨범 ‘HUSH(허쉬)’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지난해 Mnet ‘프로듀스 48’에 출연해 데뷔 전에 이미 얼굴을 알린 바 있는 시현과 이런. 당시 함께 프로그램에 출연했던 타카하시 쥬리와 김도아 연습생 역시 이번에 각각 로켓펀치, 파나틱스로 활동을 시작하며 재회하게 됐다.

이에 시현은 “쥬리도 그렇고 도아도 그렇고 방송이 끝날 때 우리 꼭 각자 회사에서 데뷔를 잘 했으면 좋겠다고 울면서 말했었다”며 “이렇게 우연히 시기가 겹쳐서 만나게 되니 반갑고 감격스럽다”고 이야기했다.

또한 “같은 팀이 아니라 선의의 경쟁을 해야 하긴 하지만, 오랜만에 만나니 반갑게 안부를 묻고 싶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이번 앨범에서 에버글로우는 독보적인 비주얼과 차원이 다른 무대 퍼포먼스, 강렬하고 파격적인 콘셉트로 올 여름 가요계를 올킬하며 8월 가요계의 주인공이 될 준비를 마쳤다.

에버글로우의 아이덴티티 ‘스파클링 시크’와 타이틀곡 ‘Adios’의 강렬한 비트는 에버글로우만의 팀 콘셉트를 더욱 굳건히 하며, 자켓과 뮤직비디오를 통해 보여준 그녀들의 눈빛과 압도적 카리스마는 넋을 잃게 만든다.

한편, 에버글로우는 오늘(29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를 통해 타이틀곡 ‘Adios’ 및 새 앨범 ‘HUSH’의 전곡 음원을 공개하며 활발한 활동을 시작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