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터처블’ 진구-김성균 “형제 연기? 서로 케미 잘 맞아”

Comments (0) Drama

‘언터처블’ 진구, 김성균이 형제 연기 소감을 밝혔다.

21일 오후 서울 강남구 임피리얼팰리스 서울 호텔에서 JTBC 새 금토드라마 ‘언터처블’(연출 조남국, 극본 최진원, 제작 ㈜김종학프로덕션, 드라마하우스)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진구, 김성균, 고준희, 정은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진구는 “진구는 선 굵은 연출로 유명한 조남국 감독님과 작가님이 저를 받아주셨다. 좋은 글로 작품을 써주셔서 참여했다”며 “반 정도 촬영하고 있다. 제 선택과 감독님의 선택에 후회 없이 촬영 중”이라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장준서라는 인물은 형 장기서, 아버지, 삼촌을 비롯한 드라마에 모든 인물과 관계가 있다. 어떻게 하면 이 인물들과 엮임을 재미있게 시청자들에게 보여드릴까 싶었다”고 했다

또 “하루하루 감독님의 말을 들으며 쫓아오다 보니 여기까지 왔다. 아까 하이라이트 영상을 보니 제가 생각한 것보다 훨씬 잘 나온 것 같아서 만족스럽다”고 전해 드라마에 거는 기대감을 높였다.

‘언터처블’에서 진구와 김성균은 형제로 등장한다. 진구는 “서로 좋아하게는 많고 겹친다. 서로 케미가 잘 맞는다. 김성균과 형제 역할을 맡아서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성균은 “좀 다른 점은 있다. 진구 씨는 술을 먹고 그다음 날 클라이밍을 하더라. 운동하는 걸 좋아하고 움직이는 걸 좋아한다. 우리 드라마에서 장준서와 어울리는 면이 있다. 저는 움직이기는 걸 싫어한다”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이어 “앵글 밖에서 애정 표현도 많이 해준다. 다정하고 좋은 동생이자 친구”라고 답해 브로맨스 케미를 실감하게 했다.

‘언터처블’은 삶의 전부인 아내를 잃고 가족의 추악한 권력과 맞서는 차남이자 강력계 형사 장준서(진구)와 살기 위해 악이 된 장남 장기서(김성균), 두 형제의 엇갈린 선택을 그린 액션 추적극. ‘더 패키지’ 후속으로 오는 11월 24일(금) 밤 11시에 첫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