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셈블리’ 정재영-옥택연, 통쾌한 반전으로 장현성 최대 위기 직면

Comments (0) Drama

082702

‘어셈블리’ 정재영-옥택연, 통쾌한 반전으로 장현성 최대 위기 직면

정재영과 옥택연의 예상치 못한 반전으로 장현성이 허를 찔려 최대의 위기에 빠졌다.

26일 방송된 KBS 2TV 수목드라마 ‘어셈블리’(극본 정현민, 연출 황인혁, 최윤석, 제작 어셈블리문전사 KBS미디어 래몽래인) 13회에서 백도현(장현성 분)은 김규환(옥택연 분)을 통해 진상필(정재영 분)을 수렁에 빠뜨리고자 하였으나 진상필의 진심을 다시 한번 확인한 김규환의 반격과 진상필의 특검 요구라는 예상 밖 행동으로 사무총장직에서 사퇴할 위기에 빠졌다.

백도현은 김규환이 배달수(손병호 분)의 아들로 진상필에게 복수심을 가지고 있는 것을 알고, 이를 이용해 진상필의 비리물증을 잡아 파멸시키려 했다. 과거 회사와의 합의 내용과 관련된 녹취록을 건네 진상필이 배달수를 배제시킨 체 합의하려 했다는 사실을 알려주며 김규환의 마음을 흔들었다.

한편, 비리의혹에 휩싸인 체 파산한 개발사업에 피해자가 속출하여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진상필이 그와 관련한 국정조사를 촉구하려던 중, 전 재산을 그 사업에 투자한 아내 김경아(이항나 분)가 진상필을 찾아와 오열하며 도움을 요청했다.

당초 국정조사를 막으라는 청와대의 지시를 받은 백도현이 호언장담한 상황에서 특검법이 통과됨으로써 백도현에 대한 청와대의 신임은 땅에 떨어졌고 사무총장직 사퇴를 요구하는 위기에 봉착했다.

극 말미 백도현에게 사무총장을 자진사퇴 할 것을 권고한 청와대가 진상필에게 전화를 거는 장면이 방송되며 무슨 일이 벌어질 지 궁금증이 증폭되고 있다. ‘어셈블리’ 14회는 오늘(27일) 밤 10시에 방송된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사진 어셈블리문전사 KBS미디어 래몽래인

 

Copyright ⓒ 겟잇케이(getitk.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