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이시언-한소희-권수현 합류…‘박보영-안효섭-이성재에 이은 막강 캐스팅’

Comments (0) Drama

tvN ‘어비스’에 이시언-한소희-권수현이 합류해 기대감을 수직 상승시킨다.

2019년 5월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가 박보영-안효섭-이성재에 이어 이시언-한소희-권수현의 캐스팅을 최종 확정지었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다.

이시언은 ‘어비스’에서 순정 마초 박동철로 변신한다. 극 중 박동철은 강력계 형사로는 카리스마 넘치지만 사랑하는 여자의 말 한마디에 갈대처럼 흔들리는 ‘내유외강’ 형사. 자신의 업무에서는 ‘프로 일잘러(일 잘하는 사람)’의 면모를 마음껏 뽐내지만 사랑 앞에서만큼은 아낌없이 퍼주는 ‘순정남계 큰 손’으로 반전 매력을 폭발시킬 예정이다.

또한 지난해 안방극장을 강타한 드라마 ‘백일의 낭군님’에서 신스틸러로 활약한 한소희는 정체불명의 여인 장희진 역으로 합류했다. 장희진은 극 중 차민(안효섭)의 약혼녀이자 결혼식날 돌연 잠적한 문제적 인물. 특히 그녀의 존재 여부가 차민을 거대한 소용돌이로 이끌 예정으로 한소희의 연기 변신이 호기심을 자극한다.

드라마 ‘하늘에서 내리는 일억개의 별’로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은 권수현은 ‘다이아몬드 수저 검사’ 서지욱 역을 맡았다. 극 중 서지욱은 고세연(박보영)과 사법 연수원 동기로 대법관 집안 출신, 역대 최연소 수석검사 승진 등 꽃길만 걸어온 엄친아. 승산 없는 게임에 절대 도전하지 않는 서지욱이 전대미문의 연쇄 살인 사건 담당을 맡아 하드캐리할 것을 예고한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개성과 연기력이 보장된 배우 이시언-한소희-권수현이 합류해 그 어느 때보다 판타스틱한 라인업이 완성됐다”며 “세 사람이 연기할 캐릭터 모두 한 번 보면 잊을 수 없는 강렬한 존재감과 독특한 반전 매력을 가졌다. 시청자들의 시선을 강탈할 이시언-한소희-권수현의 활약을 기대해도 좋다”고 전했다.

한편, tvN ‘어비스’는 2019년 5월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비에스컴퍼니, 9아토엔터테인먼트, HB엔터테인먼트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