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X안효섭, 1차 메인 포스터 공개…“여신이 흔녀로 추남은 초미남으로”

Comments (0) Drama

tvN ‘어비스’ 박보영-안효섭의 NEW 비주얼 부활과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의 블링블링한 자태가 담긴 1차 메인 포스터가 첫 공개됐다.

2019년 5월 최고의 기대작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 측은 1일 박보영(고세연 역)-안효섭(차민 역)이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한 메인 포스터를 공개했다. 두 사람은 봄 기운이 물씬 나는 컬러풀한 의상을 맞춰 입고 상큼 발랄한 비주얼을 뽐내고 있는데 둘의 극과 극 표정이 눈길을 사로잡는다.

공개된 메인 포스터 속 박보영-안효섭은 의문의 교통사고를 당한 듯 찻길 위에 누워있다. 특히 현재의 두 사람 모습과는 180도 다른 시체 보존선이 시선을 강탈한다.

박보영 모습 아래로는 8등신 비율을 자랑하는 실루엣이, 안효섭 모습 아래로는 짧고 뚱뚱한 3등신 비율 실루엣이 그려져 있는 것. 박보영은 자신의 비주얼이 못마땅한 듯 황당해하는 반면 안효섭은 세상 모든 것을 다 얻은 듯 만족스러운 표정을 짓고 있어 보는 이들을 웃음짓게 한다.

특히 안효섭의 손에서 반짝반짝 빛을 내며 영롱한 자태를 뽐내고 있는 신비로운 구슬에 이목이 집중된다. 두 사람을 완벽히 새로운 비주얼로 부활시킨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인 것.

과연 박보영-안효섭이 죽음과 동시에 영혼의 모습으로 부활하게 된 이유는 무엇인지,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는 이들 손에 어떻게 들어왔는지 보는 이의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은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