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비스’ 박보영, 첫 촬영컷 공개…‘세젤흔녀’로 파격 변신

Comments (0) Drama

tvN ‘어비스’ 박보영이 ‘세젤흔녀(세상에서 제일 흔한 여자)’ 캐릭터로 연기 인생 최고의 파격 변신에 나선다.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영혼 소생 구슬’(연출 유제원/ 극본 문수연/ 기획 스튜디오드래곤/ 제작 네오엔터테인먼트)(이하, ‘어비스’) 측은 26일(화), 박보영의 인생 캐릭터 리셋을 알리는 첫 촬영컷을 공개해 기대감을 끌어올린다.

‘어비스’는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를 통해 생전과 180도 다른 ‘반전 비주얼’로 부활한 두 남녀가 자신을 죽인 살인자를 쫓는 반전 비주얼 판타지.

박보영은 극 중 세젤흔녀로 부활한 상위 1% 여신 검사 고세연 역을 맡아 안방극장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중앙지검 에이스다운 까칠한 매력으로 츤데레의 정석이라 불리던 그녀가 뜻하지 않은 사고로 목숨을 잃은 뒤 영혼 소생 구슬 ‘어비스’에 의해 생전과 전혀 다른 얼굴로 부활한다고 전해져 벌써부터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공개된 스틸 속 박보영은 민낯에 가까운 얼굴과 귀 뒤로 빗어 넘긴 단발 웨이브 등 길거리에서 흔히 마주칠 수 있는 비주얼로 변신했지만 박보영만의 사랑스러움은 그대로 남아있다. 특히 누군가를 바라보는 매서운 눈빛에서는 사소한 부분도 놓치지 않으려는 검사의 아우라가 넘친다. 이에 박보영이 그려낼 고세연 캐릭터는 어떤 모습일지, 그의 파격 변신에 뜨거운 관심이 모아진다.

박보영은 “대본을 읽을수록 뒷이야기가 궁금해질 만큼 대본 자체가 너무 재밌고 흥미진진했다”며 “고세연 캐릭터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배우 박보영의 또 다른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아 ‘어비스’에 함께하게 됐다”고 출연 소감을 밝혔다.

또한 “더할 나위 없는 최고의 스태프들, 동료 배우들과 함께할 수 있는 현장이라 매일 설렘과 즐거움을 안고 촬영하고 있다. 제가 대본을 읽으면서 느꼈던 감정을 시청자분들께 잘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tvN ‘어비스’ 제작진은 “고세연이 박보영의 그 자체다”라며 “첫 촬영부터 스타일, 행동, 말투, 대사톤 등 캐릭터의 사소한 부분까지 고민한 흔적이 엿보여 유제원 감독과 스태프 모두 그녀의 열정에 감탄했다. 특히 촬영장에서도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고 모니터링을 거듭하는 등 박보영의 열연이 제대로 담길 반전 비주얼 판타지 ‘어비스’에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지난 2015년 안방극장에 ‘오나귀(오 나의 귀신님)’ 신드롬을 불러일으킨 유제원 감독과 박보영의 4년만의 재회로 뜨거운 화제를 불러 일으키고 있는 tvN 새 월화드라마 ‘어비스’는 5월 첫 방송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어비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