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느날’ 김남길 “연기 만족도?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린 느낌”

Comments (0) Film

배우 김남길이 ‘어느날’에서 선보인 연기 만족도에 대해 언급했다.

30일 오후 서울 성동구 행당동 왕십리 CGV에서 영화 ‘어느날’ (감독 이윤기)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 주연배우 김남길, 천우희와 연출을 맡은 이윤기 감독이 함께했다.

이날 김남길은 ‘어느날’에서 자신의 연기 만족도에 대해 “작품을 할 때마다 만족감이 그때 당시는 모르는데, 시간 지나고 영화를 보면 그때는 맞고 지금은 틀리다 느낌이다”라고 재치있게 답했다.

이어 “늘 조금 더 성숙하게 연기하려고 노력한다. 만족스러운 경우도 거의 없었던 것 같다. 70점 정도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다. 작품 할 때마다 성장해야겠구나. 쉽지 않은 작업이라는 것을 매번 느낀다”고 배우로서의 연기 고민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영화 ‘어느날’은 혼수상태에 빠진 여자의 영혼을 보게 된 남자 강수와 뜻밖의 사고로 영혼이 되어 세상을 처음 보게 된 여자 미소가 서로 만나게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오는 4월 5일 개봉.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최은희 사진기자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