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가 들썩’…도경수부터 박혜수까지 ‘스윙키즈’ 보도스틸 공개

Comments (0) Film

도경수, 박혜수, 오정세, 김민호, 그리고 브로드웨이 최고의 탭댄서이자 배우인 자레드 그라임스까지 합세한 ‘스윙키즈'(감독 강형철)가 개성만점 오합지졸 댄스단의 흥 넘치는 이야기를 담은 보도스틸을 공개했다.

‘스윙키즈’는 1951년 거제 포로수용소, 오직 춤에 대한 열정으로 똘똘 뭉친 오합지졸 댄스단 ‘스윙키즈’의 가슴 뛰는 탄생기를 그린 영화다. ‘과속스캔들’, ‘써니’를 연출한 강형철 감독의 신작으로 오합지졸 댄스단의 특별한 이야기를 예고하는 보도스틸 14종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이번에 공개된 보도스틸은 오합지졸 댄스단의 통통 튀는 개성부터 이들의 신선한 케미스트리까지 풍성하게 담아내 시선을 사로잡는다.

먼저 흙탕물이 튀는 것도 개의치 않고 춤에 집중한 ‘로기수’의 스틸은 우연히 본 탭댄스에 빠져든 후 춤을 통해 변화해가는 캐릭터의 다채로운 모습이 눈에 띈다. 댄스단의 무허가 통역사 ‘양판래’의 스틸은 밝은 표정과 활기찬 안무로 팔색조 매력을 기대케 하고, 탭슈즈를 들고 있는 댄스단의 리더 ‘잭슨’의 스틸은 오합지졸 댄스단의 좌충우돌 탄생기에 대한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잃어버린 아내를 찾기 위해 유명해져야 하는 댄스단의 유일한 사랑꾼 ‘강병삼’과 반전 댄스실력 갖춘 영양실조 실력파 ‘샤오팡’은 개성 넘치는 의상과 포즈로 유쾌한 웃음을 전하며 기대감을 불러 일으킨다.

또한 수용소 내에서 ‘불꽃 남자’라고 칭송 받는 ‘로기수’가 ‘잭슨’에게 호기롭게 도전하는 모습부터 우여곡절 끝에 댄스단을 모은 ‘잭슨’과 탁월한 외국어 실력과 절묘한 협상 스킬로 댄스단의 통역사 자리를 꿰찬 ‘양판래’의 만남은 오합지졸 댄스단의 새로운 국면을 예고하며 기대감을 형성한다. 여기에 점차 한 팀이 되어가는 ‘스윙키즈’ 멤버들의 이야기를 담은 스틸은 훈훈한 분위기로 특별한 케미를 예고한다.

이어 오합지졸 댄스단의 퍼포먼스를 담은 스틸은 이들의 특별한 시너지를 예고하며 기대감을 한층 끌어 올린다. 화려하게 장식된 무도회장에서 주변을 둘러싼 수많은 사람들 가운데 높이 점프하고 있는 ‘로기수’의 스틸과 무대에서 댄서들과 함께 노래하는 ‘양판래’의 스틸은 흥이 넘치는 ‘스윙키즈’만의 분위기를 전한다.

각기 다른 이유로 댄스단에 합류한 다섯 명의 캐릭터가 오직 춤에 대한 열정 하나로 호흡을 맞춰가는 모습은 관객들을 매료시킬 드라마틱한 이야기와 ‘스윙키즈’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화려한 퍼포먼스를 예고한다.

한편, ‘스윙키즈’는 12월 19일 개봉 예정이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NEW,(주)안나푸르나필름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