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세종, 오는 11월 한·일 팬미팅 개최…‘서울부터 오사카-도쿄까지’

Comments (0) Drama

‘한류 대세 배우’ 양세종이 오는 11월 연달아 한일 팬미팅을 개최한다.

24일 굳피플은 배우 양세종이 오는 11월 24일 서울 광진구 예스24 라이브홀에서 열리는 한국 팬미팅을 시작으로 11월 29일과 12월 2일에 각각 일본 오사카 알카익홀과 도쿄 시부야 공회당에서 일본 팬미팅을 연다고 전했다.

그는 지난 해 11월과 12월 연달아 국내외 팬미팅을 성황리에 개최하며 큰 관심을 모았다. 이로써 양세종은 2년 연속 국내외 팬들과 만나게 된다.

앞서 그는 지난 21일 자신의 팬카페 ‘세종특별時(시)’에 “여러분만 알 수 있는 퀴즈! 정답은 다음 주에 알려줄게요. 건또건행(건강하고 또 건강하고 행복하세요)~”이라는 팬들이 유추할 수 있는 글을 올리며 기대감을 높였다.

양세종은 2016년 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를 통해 데뷔한 이후 ‘사임당 빛의 일기’, ‘듀얼’을 거치며 연기력과 대중성을 갖춘 배우로 자리매김, ‘사랑의 온도’,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 주연으로 출연하는 작품마다 흥행시키며 대세 배우가 됐다.

양세종은 데뷔 이후 출연한 모든 드라마가 일본에서 방영되며 대표적인 한류스타로 올라섰다. 특히 주연작인 ‘사랑의 온도’와 ‘서른이지만 열일곱입니다’ 등 로맨스 드라마가 잇따라 방영되며 국내외 높은 인기를 누리고 있다.

한편, 양세종은 JTBC에서 하반기에 방영될 사극 ‘나의 나라’에서 주인공인 무사 서휘 역을 맡아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겟잇케이 DB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