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소희X연우진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 포스터 공개..몽골 대평원 ‘눈길’

Comments (0) Film

배우 안소희, 연우진이 주연을 맡은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감독 이재용)가 포스터를 공개했다.

글로벌 뷰티 브랜드 랑콤이 3월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앞두고, ‘여성의 행복’을 주제로 제작한 안소희, 연우진 주연의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의 포스터 2종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는 매년 ‘우먼스 데이’ 캠페인을 진행해 오며 세계 모든 여성의 행복을 응원해 온 랑콤이 ‘2018 우먼스 위크’ 캠페인의 일환으로 제작한 작품이다.

영화 ‘여배우들’, ‘두근두근 내 인생’, ‘죽여주는 여자’를 연출한 이재용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배우 안소희가 당찬 몽골 유목민 아가씨 ‘아노’역을 연우진이와 순수한 몽골 청년 ‘호이가’ 역을 맡았다.

공개된 포스터 속 ‘아노’역을 맡은 배우 안소희는 하얀 설원 위에서 몽골 유목민의 의상을 입고 순수한 매력을 발산한다. 끝없이 펼쳐진 몽골의 대평원 위에 당당하게 홀로 선 채로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듯 미소 짓고 있는 표정을 통해 강인하고 당찬 여성 ‘아노’의 캐릭터를 표현했다.

함께 공개된 두 번째 포스터 속에는 ‘아노’역의 안소희와 ‘호이가’역의 연우진이 몽골 유목민들의 전통가옥인 게르를 배경으로 수줍은 미소를 띤 채 나란히 서 있다. 차가운 바람에 빨갛게 상기된 얼굴과 꾸밈없이 자연스러운 모습이 이국적인 배경과 어우러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으며, 두 배우가 보여줄 색다른 연기 앙상블을 기대하게 한다.

랑콤은 지난 2013년부터 세계 여성의 날을 기념하는 ‘우먼스 데이’ 캠페인을 통해 한국을 비롯한 많은 국가에서 여성의 행복을 응원하는 다양한 활동을 전개해 오고 있다. 국내에서는 2014년부터 경력단절 여성들을 위한 심리 상담 및 재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것은 물론, 유명 아티스트들과 함께 우먼스 데이 콘서트를 개최하는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브랜드 관계자는 “매년 다양한 프로그램을 통해 세계 모든 여성의 행복을 응원해 온 랑콤이 올해는 보다 감성적인 방법으로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단편영화 ‘아노와 호이가’를 기획하게 됐다”며 “여성의 진정한 행복에 대한 논의가 늘어나고 있는 최근 사회적 흐름에 맞춰 앞으로는 더욱 깊은 울림을 줄 수 있는 프로그램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아노와 호이가’는 3월 8일 저녁 10시 랑콤 유튜브 채널을 통해 만나볼 수 있다.

겟잇케이 한지희 기자 / 사진 랑콤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