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X송강, 첫 만남 포착…브로케미 물씬

Comments (0) Drama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정경호가 몬테네그로에서 온 미스터리 소년 송강을 만난다.

tvN 수목드라마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연출 민진기/ 극본 노혜영, 고내리/ 제작 (주)이엘스토리/ 이하 ‘악마가(歌)’) 측은 6일, 청량한 매력을 뽐내는 4차원 꽃소년 루카(송강)와 하립(정경호)의 첫 만남을 포착했다.

‘악마가’는 시작부터 파격적인 전개와 흥미로운 볼거리로 시청자들의 영혼을 제대로 홀렸다. 판타지적 설정에 재미를 더한 이색 캐릭터들과 디테일한 연출, 귀를 호강시키는 음악들이 차원이 다른 ‘영혼 담보 코믹 판타지’의 탄생을 알린 것.

특히, 몰입도를 높인 정경호, 박성웅, 이설, 이엘 등 배우들의 다이내믹한 연기는 뜨거운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지난 방송에서 악마와의 영혼 계약을 연장하기 위해 위험한 ‘딜’을 시도한 하립. 꿈을 통해 찾아온 음악적 영감(靈感)이 악마가 훔쳐다 준 멜로디였다는 사실을 알게 된 그는 단 한 번이라도 자신의 영혼을 담은 음악을 하게 해달라며 계약 연장을 요구했다. 이에 악마 모태강(박성웅)은 3개월의 노래 레슨과 영혼 계약의 대타를 찾아오라는 제안을 했고, 다른 사람을 팔아야 하는 운명에 처한 하립은 흔들리기 시작했다.

모태강의 위험한 제안에 마음이 복잡해진 하립의 선택이 궁금증을 증폭하는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뉴 페이스’ 루카의 등장은 새로운 전개를 기대케 한다. 단숨에 눈길을 끄는 루카의 청량한 매력은 보는 이들을 절로 미소짓게 만든다. 기타를 장착하자 매력이 배가되는 그는 알고 보면 ‘음악 천재’.

그런가 하면 이어진 사진 속 하립을 찾아온 루카의 모습은 웃음을 유발한다. 세상 해맑은 얼굴로 손을 흔들지만, 하립은 어딘지 떨떠름한 표정. 초면에 진한(?) 포옹까지 서슴지 않는 루카의 친화력이 까칠한 하립의 마음도 녹일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음악의 꿈을 좇아 몬테네그로에서 온 4차원 소년 루카는 하립을 찾아온 신예 어시스턴트다. 해맑은 미소와 초 긍정적인 성격은 루카만의 매력 포인트. 감당 안 되는 어시스턴트를 맞이한 하립 앞에 어떤 일이 벌어질지 벌써부터 기대를 끌어올린다.

‘악마가’ 제작진은 “절박한 영혼을 찾아야만 하는 하립 앞에 긍정밖에 모르는 4차원 소년 루카가 찾아온다. 예사롭지 않은 천재 소년 루카의 등장으로 또 다른 이야기가 펼쳐질 예정”이라며 “송강은 훈훈한 비주얼은 물론이고, 피아노와 기타 등 뛰어난 연주 실력으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보인다. 정경호와의 남다른 ‘브로케미’ 또한 기대해도 좋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악마가 너의 이름을 부를 때’ 3회는 내일(7일) 밤 9시 30분 tvN에서 방송된다.

겟잇케이 장은진 기자 / 사진 tvN

 

Copyright ⓒ 겟잇케이 (GETITK),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